HOME 경제 유통/물류
기아차 러시아법인 누적 판매 100만대 돌파판매법인 출범 6년 만에 100만대 판매…시장점유율 9.8%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09.04 09:14

   
▲ (좌측 두번째부터) 김성환 러시아 판매법인장과 100만번째 차량 구매고객인 이반 로바노프씨와 그의 아내가 구매 차량인 프라이드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여성소비자신문=안은혜 기자] 기아차가 러시아 법인 설립 이후 6년만에 누적 판매 대수 10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자동차는 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스트림 압토 딜러센터에서 김성환 러시아판매법인장, 100만번째 차량 구매 고객인 이반 로바노프, 주요 언론사 기자단, 딜러 사장단,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판매법인 100만대 판매 돌파 기념식을 가졌다.

2001년 러시아 시장에 처음 진출한 기아차는 판매법인이 출범된 2009년부터 지난 8월까지 누적 판매대수 101만1873대를 기록해 법인 설립 이후 6년 만에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는 기록을 달성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로 총 41만8177대가 판매됐으며, 씨드가 17만5755대, 스포티지가 16만7305대가 판매돼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지난 2009년 법인 출범 당시 4.8%를 기록했던 기아차의 시장점유율은 올해 7월까지 누적 기준으로 9.8%를 기록해 6년만에 2배 이상으로 껑충 뛰었다.

이 날 행사에서 기아차는 100만번째 차량을 구입한 이반 로바노프(Ivan Lobanov)씨에게 러시아 베로네체 지역의 ‘사크랏(Sokrat)’ 딜러점에서 구입한 프라이드 차량을 전달했다.

기아차는 100만번째 구입 고객에게 감사의 표시로 FIFA 및 UEFA 공식 스폰서로서 유로 2016의 예선 경기인 러시아와 스웨덴 경기 관람권을 제공했다. 무상 보증 기간 동안 러시아 전국에 위치한 171개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소모품도 교체해 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이번 100만대 누적 판매 달성을 기념해 9월 한 달 동안 기아차를 구매하는 고객 중 총 30명을 선정해 5만 루블(약 90만원) 상당의 차량용품 및 겨울용 타이어를 제공하는 ‘100만대 달성 특별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환 러시아 판매법인장은 “기아차의 전 세계 판매 시장 중 4번째로 비중이 큰 러시아 시장에서 누적 판매 100만대를 달성한 것으로 러시아 시장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최근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도 러시아 시장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 넘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2001년 대리점을 통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 이후 15년 동안 누적 판매 대수 129만3000대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지난 2011년부터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차 러시아 공장에서 프라이드 생산을 시작하며 현지 생산 체제를 본격화했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