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SK텔레콤·LG유플러스, 8일 VoLTE 서비스 경쟁 '스타트'
김희정 기자 | 승인 2012.08.08 09:07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올-IP(완전 인터넷 통신방식)기반의 4세대(G)롱텀에볼루션(LTE) 음성통화 서비스 VoLTE를 8일부터 상용화한다고 7일 밝혔다.

LTE경쟁이 커버리지(서비스지역 확대)경쟁에서 VoLTE 서비스 경쟁으로 옮겨지고 있다.

VoLTE는 음성과 데이터 서비스가 모두 LTE망을 통해 이뤄지는 서비스다. 따라서 통화 연결 시간이 길어지거나 끊어지는 현상이 완화된다.

문자를 할 때 LTE망을 거치다가 통화를 할 때 3G(3세대)망으로의 전환이 불필요하기 때문이다. 현재 음성서비스는 3G망, 데이터(문자)서비스는 LTE망에서 따로 이뤄지고 있다.

VoLTE는 50~7000㎐의 폭넓은 대역을 이용해 200~3400㎐ 대역에서 서비스되는 3G 대비 음성이 보다 선명하고 깨끗하게 전달된다. 통화연결 시간도 0.25~2.5초로 3G 음성통화(평균 통화연결 시간 5초) 대비 최대 20배 가량 빨라진다.

두 회사는 하반기 VoLTE 기능이 탑재된 LTE스마트폰을 앞다퉈 출시한다. VoLTE 서비스는 VoLTE 신호를 읽어내는 칩이 탑재된 단말기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8일부터 VoLTE(브랜드명 HD보이스)기능이 탑재된 갤럭시S3 LTE를 출시한다. 기존 갤럭시S3 LTE 사용자도 Vo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이달 중 진행할 예정이다. 앞으로 출시되는 대부분의 LTE 스마트폰에 VoLTE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같은날 VoLTE(브랜드명 지음(知音))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 갤럭시S3, 옵티머스 LTE2를 내놓는다. 기존 갤럭시S3, 옵티머스 LTE2 사용자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Vo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는 무선펌웨어업데이트(FOTA)용 소프트웨어가 준비되는 대로 해당 고객이 VoLTE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올해 Vo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LTE 스마트폰을 7종 이상 출시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VoLTE 요금을 3G 음성통화와 같은 초당 1.8원으로 과금키로 했다.

VoLTE 서비스 경쟁력 향상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두 회사는 멀티캐리어 기술을 통해 안정적인 VoLTE 통화품질을 제공할 예정이다. 멀티캐리어는 LTE서비스 제공시 두 개 이상의 주파수를 사용해 데이터 병목 현상을 줄이는 기술이다.

두 개의 주파수 대역 중 보다 빠른 속도의 주파수 대역을 자동으로 선택해 특정 주파수 대역에 데이터가 몰리지 않아 트래픽이 알맞게 분산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SK텔레콤은 800㎒ 대역과 1.8㎓ 대역을 활용해 강남 등에서 LTE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연말까지 서울 전역과 6대 광역시 주요 지역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800㎒ 대역에 2.1㎓ 대역을 추가해 올 연말까지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 멀티캐리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LTE펨토셀을 활용해 전파가 잘 닿지 않는 건물 안과 지하 공간 등에도 촘촘한 VoLTE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TE 펨토셀은 전파가 닿기 어려운 실내·지하 등의 음영지역에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좁은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데이터 트래픽을 수용하는 초소형 기지국이다.

LG유플러스는 기지국과 광중계기 외에 초소형 중계기를 올해 10만개 이상 설치, VoLTE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KT는 10월 중 VoLTE 서비스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