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권익위, 부산 우동 1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장기민원 해결“조합이 하천 편입 토지 매입 후 해운대구청이 재매입”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2.17 16:15

부산 해운대구 소재 우동 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정비구역에 접한 우동천 하천구역에 포함된 사유지의 매수 문제로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다가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김영란)의 중재로 다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우동1구역 조합은 정비구역에 접한 우동천 하천구역에 포함된 사유지 29필지(면적 : 1,111㎡)를 일괄 매수하고, 지장물을 철거해 하천공사를 하는 조건으로 부산시와 해운대구청으로부터 2007년 인가를 받았지만 이후 비용 문제로 사업추진이 어려워지자 지난 1월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16일 김영란 위원장 주재로 해운대구 우2동주민센터에서 조합장을 비롯한 조합의 임원들과 부산시 건설방재관 및 부산시 해운대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 조정회의를 개최해 합의안을 마련해 민원을 해결했다.

우선  정비구역과 하천구역의 경계선에 설치된 콘크리트 옹벽은 조합이 설치하기로 했으며, 하천구역에 편입되는 건축물은 조합이 매입하되, 건축물 소유자가 토지도 같이 매입해주기를 원하면 조합이 우선 매입하기로 했다.

대신, 해운대구청은 사업 시행 전 감정평가기관에 의뢰해 조합에서 토지를 매입할 당시의 지목으로 평가한 가격을 조합에 지급하고 해당 토지를 재 매입해주기로 했다.

또 합의서에 따라 하천공사는 해운대구청이 비용을 부담해 시행하고, 건축물 소유자와 조합간 매입 협의가 성립되지 않으면 조합이 해운대구청장에게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른 수용을 의뢰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권익위 김영란 위원장은 “이번 중재로 오랫동안 주거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온 249명의 조합원들의 고충이 해결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