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경실련 “식약처, 유전자변형 농산물 수입현황 투명하게 공개하라”경실련, 식약처 상대 GMO 정보공개 청구 소송 제기
최문희 기자 | 승인 2015.03.31 15:48

   
▲ 지난 2013년 9월23일 오전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완전 표시제 실현을 위한 서명 발표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여성소비자신문=최문희 기자]“발암물질 제초제가 묻어 있는 GMO농산물, 소비자 안전 위해 수입현황 등 투명하게 공개하라.”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업체별 GMO수입현황을 비공개한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정보공개청구 소송을 제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 3년동안 해당 정보공개 청구를 업체의 영업비밀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경실련은 “이미 CJ제일제당, 대상, 사조해표 등 업체들의 수입현황이 공개된 바 있다”며 “업체들 역시 공공연하게 GMO농산물을 수입해 식용유 등을 제조한다고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업체의 영업비밀에 해당한다고 하더라도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면서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책임지는 임무를 하고 있는 식약처가 관련 정보를 철저히 비공개해 소비자의 기본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년(168만톤) 대비 36% 증가한 228만톤(옥수수 126만톤, 대두 102만톤)을 기록했다. 경실련은 “사료 등 농업용으로 사용되는 GMO 역시 854만톤이나 수입됐고, 시리얼 등 완제품 형태로 수입되는 GMO가공식품은 1만 8천톤이 수입돼 가히 ‘수입 GMO의 천국’으로 불릴만하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식약처가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와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업체별 GMO 수입현황 등 기초 정보들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발암물질로 지정된 글리포세이트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정하고, 10년 넘게 기업들의 눈치만 보며 미뤄온 GMO완전표시제(함량순위 등과 관계없이 GMO를 원료로 사용하였으면 무조건 표시)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최문희 기자  moon@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