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CJ·롯데 등 ‘슈퍼 갑질’ 홈쇼핑 143억 과징금 철퇴공정위, CJ오쇼핑 46억원대 과징금 부과…롯데·GS·현대 순
최문희 기자 | 승인 2015.03.30 09:57

   
 
[여성소비자신문=최문희 기자]CJ오쇼핑, 롯데홈쇼핑 등 6개 TV홈쇼핑사들이 판촉비 부당전가 등 납품업체에 ‘갑질’을 일삼다 정부로부터 과징금 부과 등 제재조치를 받았다.

공정위는 30일 6개 홈쇼핑업체들이 서면미교부, 구두발주, 판촉비 부당전가 등의 불공정행위를 저질러 시정명령과 함께 143억6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의 제재내용을 미래창조과학부에 통보하고 4월 TV홈쇼핑 사업 재승인심사 과정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롯데와 현대홈쇼핑은 5월, NS는 6월, 홈앤은 2016년 6월, GS와 CJO는 2017년 3월 사업 재승인을 받아야 한다.

CJ오쇼핑, 소비자에게 모바일 주문하도록 유도

CJ오쇼핑은 351개 납품업자에 방송계약서를 교부치 않은 데 이어 146개 납품업자에는 판촉비용 56억5800만원을 전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 중에는 소비자들에게 판매수수율이 높은 모바일로 주문하도록 유도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CJO쇼핑에는 46억26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롯데홈쇼핑도 232개 납품업자에 대해 방송계약서를 교부치 않았다. 롯데홈쇼핑은 18개 납품업자에게 계약서를 주지 않은 상태로 주문했고 10개 납품업자에 대해 상품판매대금 1억7700만원을 지연지급했다. 또한 사전 약정 없이 2개 납품업체에 행사비용을 전가하기도 했다.

또 롯데는 255개 납품업체에 경쟁사의 수수료율을 공개하도록 강요하는 한편 28개 납품업자에 대해선 정률방송을 정액방송으로 전환해 판매수수료 24억7300만원을 추가로 받았다가 적발됐다. 공정위는 롯데에 37억42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GS홈쇼핑은 327개 납품업자에 대해 계약서를 주지 않고, 353개 납품업자에 경영정보를 요구했다. 매출실적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1개 납품업자에게 7200만원을 부당 수취한 데 이어 39개 납품업자와 상품판매대금을 정산하면서 당초 약정수수료보다 높게 적용해 15억8000만원을 추가로 받아냈다.

공정위는 GS에 29억9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현대홈쇼핑도 197개 납품업자에 대해 방송계약서를 주지 않았다. 현대홈쇼핑은 32개 납품업자에게는 상품판매대금 5400만원을 지급치 않은데 이어 70개 납품업자에게는 판촉비용 1억200만원을 전가, 3개 납품업체에는 부당 경영정보 등을 요구했다.

이 밖에 홈앤쇼핑은 132개 납품업자에 대해 방송계약서를 지연 교부하거나 아예 교부치 않은데 이어 8개 납품업자에 대해선 판촉행사를 실시하면서 3200만원의 비용을 전가해 9억36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NS홈쇼핑은 152개 납품업자에 대한 방송계약서 미교부, 1286개 납품업자에 대한 상품대금 지연이자 2800만원 미지급 등으로 3억89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한편, 공정위는 이번 조사 결과가 사업 재승인 심사에 반영되도록 미래창조과학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최문희 기자  moon@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