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대형마트는 뜨고, 백화점은 지고
김수진 기자 | 승인 2012.02.16 23:38

지난 1월 대형마트의 매출은 증가한 반면 백화점의 매출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식경제부는 지난 1월 주요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대형마트는 설명절에 따른 선물세트 등 판매 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2.7% 증가한 반면, 백화점은 전년보다 따뜻한 기온으로 의류 매출 등이 감소해 전년 동월대비 4.1%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형마트의 상품별로는 가정생활(4.5%)·스포츠(1.8%)·식품(1.7%)의 매출은 증가한 반면, 잡화(3.7%)·의류(1.6%)·가전문화(0.4%) 등의 매출은 감소했다.

특히 '가정생활'과 '식품'은 지난해보다 빠른 설명절로 인해 생활용품 및 과일 등 선물세트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상승했다.

반면, 백화점은 설명절에 따른 영업일수 1일 감소와 전년보다 따듯한 기온으로 인해 의류 매출이 감소하는 등 전년동월대비 4.1% 감소했다.

상품별로는 여성정장(16.5%)·가정용품(11.0%)·여성캐주얼(8.1%)·남성의류(5.2%)·잡화(5.1%) 등의 매출은 감소했으나, 명품(7.8%)·아동스포츠(2.3%)·식품(1.6%) 등의 판매는 증가했다.

여성정장의 경우는 고온현상과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모피나 가죽제품 등 고가품의 수요 부진으로 매출이 대폭 감소했다.

또한 '가정용품'은 대형가전제품의 판매 부진이 지속되고 있으며, '명품'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매출은 증가했으나 증가율은 둔화됐다.

한편 전년 동월대비 구매건수는 대형마트의 경우 3.0%로 증가했으나, 백화점은 7.9% 감소했다.

그러나 소비자 1인당 구매단가는 대형마트가 0.2%(5만733원)로 감소하고, 백화점이 4.1%(8만9652원) 증가했다.

 

김수진 기자  k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