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햄릿 증후군’ 이기는 만능 컬러 ‘블랙 스타일링’의 모든 것
김희정 기자 | 승인 2015.01.16 17:52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2015년 소비 트렌드 ‘햄릿 증후군’. 선택 과잉으로 인해 결정을 망설이는 증상을 뜻하는 햄릿 증후군은 패션에서도 예외가 없다.

매일 옷장 앞에서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하는 햄릿 증후군 남성들의 현명한 선택은 ‘블랙 컬러’. 세련된 블랙 의상은 어떤 스타일링도 훌륭하게 소화해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이에 햄릿 증후군을 해소시켜줄 만능 블랙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감각적인 ‘블랙 가죽’ 소재 의상 

   
 

블랙 컬러를 활용해 패션 감각을 살리고 싶은 남성들은 가죽 소재에 주목하자. 시크한 디자인의 블랙 가죽 무스탕은 어떤 하의와 매치해도 멋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는다.

특히 블랙 무스탕을 오버사이즈로 선택해 청바지를 더하면 감각적인 스트릿 패션이 완성된다. 또 무스탕과 전체적인 의상을 어두운 블랙 톤으로 맞춰 깔끔하고 도시적인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다. 

형식적이고 재미 없는 코트에 싫증을 느낀다면 가죽 소재가 가미된 코트로 센스 있는 패션이 연출 가능하다.

클래식한 감성이 묻어나는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블랙 코트는 소매 부분에 가죽이 더해져 격식을 갖추면서도 동시에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아이템. 모던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셔츠나 타이 등과 함께 착용했을 때 고급스러운 느낌을 발산한다. 

추운 날씨 이기는 ‘블랙’의 힘 

   
 

한파의 날씨가 이어지는 요즘 보온성이 높은 블랙 패딩은 남성들의 데일리 필수 아이템이다.

엉덩이를 덮는 길이의 블랙 패딩 코트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어 매우 실용적면서도 슬림한 핏의 디자인이 몸매를 날씬해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라 패딩 코트는 다른 아우터보다 활동성이 높아 움직임이 많은 남성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블랙 패딩을 멋스럽게 표현하고 싶다면 니트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깔끔하고 단정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블랙 패딩은 니트와 함께 코디해 차분한 캐주얼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고급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한 분위기를 드러내고 싶다면 니트의 컬러를 버건디나 옐로우로 선택하면 된다.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정두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매일 아침 스타일링 고민이 지겨운 남성들에게 언제 어떻게 입어도 멋스러운 블랙 아우터를 추천한다”며 “특히 블랙 패딩 수트는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멀티 아이템이다”라고 전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