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신한카드 FD팀 직원, 성북경찰서로부터 감사장 받아
신예은 기자 | 승인 2024.06.19 16:39

[여성소비자신문 신예은 기자] 신한카드는 고객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신한카드 FD팀 직원이 성북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지난 5월 23일 오전 10시경 발생한 카드론 1500만원 거래가 신한카드 이상거래방지시스템(이하 FDS)에서 ‘피싱 의심 거래’로 주의 알림이 떴다.

신한카드 FD팀 김 차장은 이후 해당 거래와 관련해 피싱으로 의심되는 여러 정황을 포착했고, 고객 본인이 직접 대출을 신청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전화를 시도했다.

고객은 본인의 필요에 의해 대출을 신청한 것이라 완강하게 주장했으나, 김 차장은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검찰 사칭에 의한 피싱’임을 확신했고 휴대폰에 악성 앱이 설치돼 있을 것으로 의심했다.

휴대폰에 악성 앱이 설치되면 고객의 휴대폰 발신번호 조작이 가능해 금융 및 공공기관으로 전화를 걸어도 보이스피싱범이 전화를 가로채는 경우가 많고 통화 목록·문자 내용 등 정보가 유출돼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김 차장은 고객과의 전화가 끊기지 않도록 차분하게 통화를 이어 나가는 한편, 신속히 거주지 112에 신고해 경찰 출동을 요청했다.

경찰 출동 결과, 고객은 검사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범이 보낸 공소장까지 보유한 상태로 확인됐으며, 고객에 보이스피싱을 인지시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특히 신한카드에 발생한 카드론 1500만원뿐만 아니라 타사에서 발생한 금융 거래 2000만원까지 지급정지를 요청함으로써 고객의 모든 자산을 보호하게 됐다.

신예은 기자  island6647@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