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신동빈 롯데회장, 자영업자 무시했다가 '무기한 불매운동'에 직면
고승주 기자 | 승인 2012.07.16 10:58

   
 
 전국 200만에 달하는 자영업자들이 롯데그룹의 전 제품에 대해 전면 불매운동에 나섰다.

유통ㆍ금융권에 따르면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과 유권자시민은동은 스크린골프, 숙박업, 유흥음식업 등 80여 소상공인 단체 회원 200만명과 함께 16일부터 롯데그룹 제품을 무기한 불매하는 운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지난달 말 한국체인스토어협회와 대형마트 등에 대형마트 의무휴업 준수, 신용카드 수수료 체계 개편 수용 등을 요구했지만 거부 당하자 행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들 자영업단체는 지난 13일 국내 유통 1위 기업을 상대로 투쟁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롯데그룹에 보냈다.

자영업단체들은 공문을 통해  "자영업자의 요구를 체인스토어협회와 대형마트가 거부해 롯데 제품 불매운동에 돌입하게 됐다"며 "이 운동은 골목상권과 자영업자의 생존권 문제임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롯데의 대표 주류인 '스카치 블루'와 '처음처럼', '아사히 맥주', 대표 음료인  '아이시스', `펩시콜라', `칠성사이다', `실론티', `2%', `옥수수수염차' 등의 매출에 직접적인 타격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의 주력 위스키  `스카치블루'는 `윈저', `임페리얼'과, 소주 `처음처럼'은 하이트 진로의 '참이슬'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으나 다수의 물량이 유흥음식업에서 소비되는 만큼 매출이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단체는 가족과 시민단체 등을 합한 600만명을 규합해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빅마켓, 롯데슈퍼 등 유통 부문도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 주류 부문, 롯데리아가 불매 대상이다. 

이들 단체는 기존 회원업체 외에 외식업 분야를 비롯한 100여개 소상공인단체와 250여개 직능단체, 100여개 시민단체에 불매 협조 공문을 발송하고  16일부터 롯데 제품 불매와 더불어 홈플러스, 이마트 등 8개 대형마트 불매 운동도 병행한다.

또 각 자영업 단체의 외국 직원 2천500여명을 전국에 배치해 불매운동 전단 등을 돌리고 업소 내외부에는 불매 협조 포스터를 부착하기로 했다. 시민사회단체 자원봉사자들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오호석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상임 대표는 "대형마트가 유통업에 뛰어들면서 상권의 절반 이상을 잠식해 생존에 위협을 받을 정도"라면서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게 아니라 대형마트가 의무 휴업을 지키고 카드 가맹점 수수료를 올려 상생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것뿐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롯데 제품 불매 운동은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무기한 진행된다"면서 "롯데는 유통 1위 기업답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고승주 기자  sj.g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