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현대그린푸드, 가정간편식 ‘모두의 맛집 골목상권편’ 지원자 모집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5.16 10:3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현대그린푸드가 서울시와 손잡고 골목상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생 활동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서울시와 함께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식당의 대표 메뉴를 가정간편식(HMR)으로 개발하는 ‘모두의 맛집 골목상권편’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서울시 대표적인 먹거리 골목인 장충단길(중구)·선유로운(영등포구)·양재천길(서초구)·오류버들길(구로구)·하늘길(마포구) 등 5개 지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다.

‘모두의 맛집’은 지역 맛집을 선정해, 이들의 대표 메뉴를 HMR 제품으로 출시할 수 있도록 돕는 현대그린푸드의 상생 브랜드다. 앞서 지난해 10월 현대그린푸드는 행당시장·면곡시장 등의 서울시 전통시장 내 5개 맛집을 선발해 신제품 6종을 선보인 '전통시장편'을 비롯해 총 세 차례 모두의 맛집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모두의 맛집 골목상권편은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각 자치구가 서울 시내 먹거리 골목을 명소화하고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하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의 일환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서울시와 공동 심사를 거쳐 프로젝트에 참여할 골목 상권 맛집 5곳을 선발해 HMR 제작·유통·마케팅 등 전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최종 선발된 식당과 공동 개발 절차를 거쳐, 오는 11월 현대백화점 전 점포의 현대식품관과 현대그린푸드 공식 온라인몰 그리팅몰을 통해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현대식품관 투홈, 컬리, 쿠팡 등 대형 유통망을 통한 판로 확대 지원도 함께 검토 중이다. 모두의 맛집 전통시장편은 다음달 16일까지 해당 상점가 상인회를 통해 지원하거나 온라인 접수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