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JB금융그룹, 1분기 당기순이익 1732억원 시현
신예은 기자 | 승인 2024.04.22 16:11

[여성소비자신문 신예은 기자] JB금융지주는 2024년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지분) 1732억원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한 실적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시현한 것이다.

주요 수익성지표인 ROE 13.8% 및 ROA 1.10%를 기록하여 동일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였다. 특히,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은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0.6% 포인트 개선된 37.3%로 1분기 기준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였다. 또한,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12.25%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

이날 JB금융지주 이사회는 주주가치 제고 및 주주환원 정책 일환으로 보통주 1주당 현금 105원의 분기배당을 결정하였다. 지방금융지주사 중 유일하게 분기배당을 실시하는 JB금융지주는 향후에도 주주환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고금리·고물가 장기화 등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경영 환경에서도 그룹 계열사들은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을 바탕으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각각 563억원 및 73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 JB우리캐피탈은 전년동기대비 15.3% 증가한 565억원의 실적을 달성하며 그룹 실적 증대를 견인했다.

또한 JB자산운용은 20억원의 순이익을, JB인베스트먼트는 4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은 전년동기대비 7.3% 증가한 71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신예은 기자  island6647@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