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결혼정보회사 듀오, 기혼남녀 대상 '부부 권태기' 설문조사 실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4.16 15:00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030 기혼남녀를 대상으로 ‘부부 권태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조사 결과 기혼 5명 중 3명(65.4%)은 부부 권태기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 권태기 경험자들은 ‘진솔한 대화를 통한 이해’(27.7%), ‘시간이 해결’(14.5%),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0.4%), ‘긍정적인 사고 방식’(9.8%), ‘잠시 떨어져 각자의 시간 갖기’(8.7%) 등을 통해 권태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남성의 경우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4.9%)와 ‘성(性)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9.5%)이, 여성의 경우 ‘시간이 해결’(18.2%)이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부부 권태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답한 이들은 10명 중 1명(12.7%)꼴이었다.

부부 권태기의 주요 원인은 ‘좁혀지지 않는 성격 차이’(31.4%)였다. ‘남녀 간 기본 매너 상실’(18.6%), ‘오랜 관계에 대한 싫증’(13.2%), ‘가정에 대한 가치관 차이’(11.6%), ‘육체적 피로 부담’(9.6%)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부부 권태기의 대표적인 증상은 ‘배우자에게 이유 없이 짜증난다’(21%), ‘배우자의 단점만 보인다’(19.4%), ‘배우자에게 이성적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16%), ‘결혼에 대한 후회 또는 무기력감을 느낀다’(15.6%), ‘배우자와 함께하는 시간이 지루하다’(14.4%) 등의 순이었다.

권태기를 의심할 수 있는 배우자의 행동적 변화로는 ‘갈등 및 다툼 증가’(36.4%), ‘대화 감소’(25.4%), ‘스킨십 감소’(18.8%), ‘불만 증가’(10%) 등이 거론됐다.

부부의 권태 극복에 누구의 설득과 도움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기혼남녀는 ‘부부 사이가 좋은 지인’(33.2%)과 ‘자녀’(30.4%)를 골랐다. ‘이혼 경험 있는 지인’(12.8%), ‘본인 부모’(6.4%), ‘전문가 및 전문기관’(6.0%) 등도 꼽혔다. 이 중 ‘이혼 경험 있는 지인’은 여성(18.4%)의 응답률이 남성(7.2%)보다 약 2.6배 높게 집계됐다.

한편 기혼남녀는 부부의 권태가 자녀에게 ‘부정적 영향’(93.2%)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률은 4.8%뿐이었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 3월 25일부터 3월 26일까지 20세~39세 기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p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