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한미약품, AACR서 10건 연구결과 선보여
신예은 기자 | 승인 2024.04.12 16:10

[여성소비자신문 신예은 기자]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암연구학회(AACR 2024)’에서 한미약품은 8개 후보물질에 대한 10건의 연구 결과를 선보였다.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작동하는 mRNA 기반 치료제 △암세포에만 많이 발현하는 특정 단백질을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표적항암제 △몸속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죽이는 역할을 하는 면역항암제 등 세 가지로 분류된다.

먼저 mRNA 치료제 분야에서는 △p53-mRNA 항암 신약 △KRAS mRNA 항암 백신 등 한미의 신규 모달리티를 활용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한미약품은 mRNA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p53 돌연변이 암을 표적하는 ‘p53-mRNA 항암 신약’과 다양한 KRAS 돌연변이를 타깃하는 ‘KRAS mRNA 항암 백신’의 우수한 종양 성장 억제 효과를 확인하며 차세대 약물로의 개발 가능성을 입증했다.

표적항암제로는 △EZH1/2 이중저해제(HM97662) 2건 △선택적 HER2 엑손20 삽입 변이 저해제 △IRE1α RNase 저해제(HM100168) △YAP/TAZ-TEAD 저해제 등이 소개됐다.

한미의 ‘차세대 EZH1/2 이중저해제’ HM97662는 단백질 복합체(ARID1A 등 SWI/SNF)에 변이가 생긴 여러 고형암종 세포주에서 강력한 항종양 활성을 나타냈고, 특히 방광암 및 소세포폐암 모델에서 표준 치료제와의 뛰어난 병용 효과를 보여줬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새로운 항암 파이프라인인 ‘선택적 HER2 엑손20 삽입 변이 저해제’는 HER2 엑손20 삽입 변이에 대한 강한 활성과 EGFR(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에 대한 높은 선택성을 토대로 항암 효과를 나타내며 비소세포폐암(NSCLC)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다른 신규 항암 파이프라인인 HM100168은 IRE1α RNase 저해제로, 다양한 유방암 세포주에서 경쟁약물 대비 우수한 세포 성장 억제 효능을 보여준 것은 물론, 탁산 화학요법 및 KRAS 저해제와의 약리학적 병용 시너지 효과를 입증했다.

신예은 기자  island6647@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