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삼성전자, 카카오와 협업 데이터를 새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옮길 수 있는 신규 기능 지원
신예은 기자 | 승인 2024.04.09 10:27

[여성소비자신문 신예은 기자] 삼성전자는 카카오와 협업해 카톡 대화는 물론 사진, 영상 등 다양한 데이터를 새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옮길 수 있는 신규 기능을 지원한다.

해당 기능은 갤럭시 스마트폰의 기기 변경 시 데이터 이전을 지원해 주는 ‘스마트 스위치’ 앱을 통해 구현된다.

기존의 경우, 카톡 데이터를 옮기려면 카카오톡의 ‘대화 백업’ 기능을 통해 일반 채팅방의 ‘텍스트 대화’만 무료로 옮길 수 있었다. 사진과 영상 등은 별도로 백업을 받거나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야 했다.

하지만, 이제 갤럭시 사용자들은 ‘스마트 스위치’로 카톡 대화는 물론, 사진과 영상 데이터도 무료로 간편하게 옮길 수 있게 됐다. ‘읽지 않음’과 같은 메시지 상태까지 모두 이전된다.

기존 어디에서도 복원이 불가능 했던 카톡의 '오픈 채팅' 데이터도 새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이전된다. ‘오픈 채팅’은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전화번호나 톡ID 등 친구 추가 없이도 상대방과 특정 주제로 편하게 채팅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삼성전자와 카카오는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오픈 채팅’ 사용률이 높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와 카카오는 데이터 이전 기능에서 보안과 사용자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기존에는 사용자가 백업된 데이터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설정한 후 새 기기에서 카카오톡 사용자 인증과 백업용 데이터 비밀번호를 입력해 데이터를 복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갤럭시 ‘스마트 스위치’ 앱으로 카톡 데이터를 간편하게 옮기고, 별도의 비밀번호 없이 새 기기에서 카카오톡 사용자 인증만 진행하면 기존 데이터가 쉽고 빠르게 이전된다.

신예은 기자  island6647@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