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코웨이, 2위 신성델타테크, 3위 에브리봇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2.27 09:3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코웨이 2위 신성델타테크 3위 에브리봇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가정용품 상장기업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4년 1월 27일부터 2024년 2월 27일까지의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7,939,591개를 분석했다. 지난 1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6,157,391개와 비교하면 6.81%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시장평가, 사회가치활동으로 측정된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2024년 2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코웨이, 신성델타테크, 에브리봇, 경동나비엔, 자이글, 위닉스, 파세코, 부방, 새로닉스, 하츠, 쿠쿠홈시스, 신일전자, 오텍, PN풍년, 피코그램, 엔바이오니아, 위니아 순으로 분석됐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코웨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580,023 미디어지수 585,461 소통지수 1,435,250 커뮤니티지수 1,723,422 시장지수 3,873,520 사회공헌지수 48,17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245,845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7,735,781과 비교해보면 6.59% 상승했다.​

2위, 신성델타테크 브랜드는 참여지수 1,254,995 미디어지수 620,349 소통지수 661,575 커뮤니티지수 411,748 시장지수 2,666,410 사회공헌지수 52,96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668,041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5,373,140과 비교해보면 5.49% 상승했다.​

3위, 에브리봇 브랜드는 참여지수 983,430 미디어지수 621,810 소통지수 424,794 커뮤니티지수 518,118 시장지수 379,767 사회공헌지수 38,54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66,465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796,870과 비교해보면 272.26% 상승했다.​

4위, 경동나비엔 브랜드는 참여지수 345,204 미디어지수 240,690 소통지수 648,235 커뮤니티지수 419,862 시장지수 607,999 사회공헌지수 38,4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00,470으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2,430,650과 비교해보면 5.36% 하락했다.​

5위, 자이글 브랜드는 참여지수 285,328 미디어지수 161,439 소통지수 525,103 커뮤니티지수 648,039 시장지수 71,280 사회공헌지수 16,62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07,819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662,242와 비교해보면 157.88%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2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코웨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6,157,391개와 비교하면 6.8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8.21% 상승, 브랜드이슈 1.33% 하락, 브랜드소통 3.04% 하락, 브랜드확산 0.01% 하락, 브랜드시장 22.86% 상승, 브랜드공헌 13.95%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