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롯데홈쇼핑, 친환경 학습공간 ‘작은도서관’ 100호점 찾는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2.22 10:2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롯데홈쇼핑은 내달 24일까지 문화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친환경 학습공간 ‘작은도서관’ 구축을 희망하는 지역과 기관을 공개모집한다.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ESG 경영 슬로건 '오늘 실천하면 달라지는 내일'을 발표하고 환경·나눔·공존 등 분야별 ESG 활동에 나서고 있다.

2013년부터 구세군자선냄비본부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작은도서관’ 사업은 롯데홈쇼핑의 대표적인 나눔활동으로, 전국 문화소외지역 아동에게 친환경 학습공간을 지원하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큰 꿈이 자라는 곳’을 슬로건으로 서울 강서구 1호점을 시작으로, 2017년 제주시 50호점, 지난해 특수학교인 서울정진학교에 10주년 특별관까지 전국 모든 지역에 총 88개소의 ‘작은도서관’을 설립했다.

현재까지 도서 20만권 이상을 지원하고, 4백만 명 이상이 방문했다. 내년까지 100개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원이 절실한 교육, 복지 사각지대의 아동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작은도서관’ 6개소에 대한 전국 공개모집을 진행하게 됐다.

롯데홈쇼핑과 구세군 홈페이지, SNS 등 게시판을 통해 제공되는 QR코드를 스캔한 후 참가 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심사 기준은 △지속성 △필요성 △신뢰성으로, 도서관 자체 운영 역량, 운영 계획의 현실성, 기관의 신뢰도 등을 평가한 후 4월 중 선정 대상을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관에는 친환경 자재를 활용한 학습공간 리모델링, 도서 및 가구 지원, 태블릿 PC 등이 지원된다.

이동규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지원이 절실한 지역의 아동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작은도서관’ 구축을 희망하는 지역과 기관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시행하게 됐다”며, “미래세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