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경기도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네트워킹데이' 열고 기관 간 교류 강화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12.01 09:2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경기도가 30일 라마다프라자 수원 오키드홀에서 ‘경기도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네트워킹데이’를 개최했다.

도가 주최하고, ㈜메디라운드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도내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19개소 30명, 유치회사 17개소 24명 그리고 국제의료코디네이터 8명이 참석해 교류를 강화하는 자리를 가졌다.

경기도가 사전 신청받은 의료기관 및 유치회사와 인도네시아, 홍콩, 중국 현지업체가 각각 연결돼 파트너십 미팅과 현지마케팅 및 컨설팅 상담이 진행됐다.

또한, 경기도가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실시한 ‘경기도 국제의료코디네이터 양성과정 교육’ 수료생 대상으로 병원에서 필요로 하는 언어권 별 코디네이터 채용 상담을 연결해 면접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 유치기관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에 관심은 있지만,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몰랐는데 이런 자리를 통해서 정보를 교류하고 관련 업체들을 만나는 기회가 되는 유익한 자리였다.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계속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엄원자 도 보건의료과장은 “이번 네트워킹데이는 국제의료사업의 주요 구성요소인 의료기관, 유치회사, 국제의료코디네이터들이 오프라인에서 만나 서로 정보를 교류하고 네트워크 강화와 인재 채용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한 자리”라며 “의료기관·유치업체·국제의료코디의 유기적인 협업으로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해 경기도 외국인환자 유치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에는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470곳이 활동 중이다. 2021년 2만 5,100여 명, 2022년에는 3만 9,700여 명의 외국인 환자를 유치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