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대상 ‘반반 결혼’ 관련 설문조서 진행
신예은 기자 | 승인 2023.12.01 09:00

[여성소비자신문 신예은 기자] 결혼 비용 및 생활비, 집안일 등을 반씩 나누어 부담하는 ‘반반 결혼’에 대해 미혼남녀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030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반반 결혼’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과반(62.6%)이 반반 결혼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반 결혼에 긍정적인 이유는 ‘공평한 조건으로 결혼한다고 생각해서’(45.0%), ‘경제적 부담을 덜어서’(28.1%), ‘서로 빚지는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20.4%) 등이 있었다.

반반 결혼이 부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이들(14.4%)은 가장 큰 이유로 ‘반반으로 나눌 수 없는 임신, 출산 등의 문제가 있어서’(43.1%)를 꼽았다. 이어 ‘너무 계산적인 것 같아서’(37.5%), ‘가족 행사, 명절 등 경제적인 부분 외의 것들을 나누기 어려워서’(11.1%) 등의 이유들로 인해 반반 결혼을 선호하지 않았다.

예비 배우자가 반반 결혼을 요구할 경우에는 남성 대다수(85.6%)가 ‘결혼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반면, 여성은 과반(54.8%) 정도에 그쳤다.

반반 결혼 시 아이를 낳을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남성은 과반(68.8%)이 ‘있다’를, 여성은 ‘없다’(40.0%)를 가장 많이 골라 남녀 간 의견 차이를 보였다.

아이를 낳을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이들(남 68.8%, 여 33.2%)은 그 이유로 남녀 모두 ‘역할 분담이 확실해져서’(남 43.6%, 22.9%)를 1위로 선택해 부부간 확실한 역할 분담이 자녀 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반 결혼 시 출산 의향이 없다고 답한 이들(남 8.4%, 여 40.0%) 중 남성은 ‘경제적 부담이 늘어날 것 같아서’(47.6%), 여성은 ‘임신과 출산을 반으로 나눌 수 없어서’(47.0%)를 각각 이유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 10월 27일부터 10월 31일까지 미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p다.

신예은 기자  island6647@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