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한국마사회 임직원, 유기동물 보호소 찾아 봉사활동 전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11.24 18:1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마사회 임직원 봉사단 ‘한국마사회 엔젤스’는 지난 22일 동물복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기동물 보호소 두 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마사회 임직원 봉사단은 두 팀으로 나뉘어 각각 화성과 포천에 위치한 유기동물 보호소를 찾았다.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RCY본부와의 협업으로 화성에 위치한 유기동물 보호소 ‘엔젤프로젝트’를 찾은 한국마사회 엔젤스는 대학생 봉사단과 함께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봉사단은 견사 청소, 간식주기, 산책 등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동물들을 돌보는 시간을 가졌다. 사료, 배변패드 등 약 560만원의 기부물품도 전달했다.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영화배우 이용녀 씨가 운영하는 ‘이용녀 유기견 보호소’도 방문했다. 한국마사회 방세권 부회장과 20여명의 직원들은 동물들이 쾌적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견사를 청소하고 방한시설을 정비했다.

이후 동물들의 간식을 함께 준비하고 배식하며 보호의 손길이 필요한 동물들과 정서적인 교감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보호소에 2300장의 연탄을 전달하며 유기동물의 겨울나기 준비를 도왔다.

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처음 보는 봉사자들에게도 살갑게 인사하며 사람의 손길을 원하는 강아지들의 모습이 눈에 밟힌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유기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말 뿐만 아니라 일반 동물들의 복지에도 관심을 가지고 다각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말복지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있다. 한국마사회 역시 동물복지 인식 제고를 위해 봉사활동을 포함해 다양한 말복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은퇴 경주마 ‘청담도끼’를 초대 명예 경주마로 선정해 휴양목장(안성팜랜드)에서 노후를 보낼 수 있게 했고, 2027년까지 100억 원 규모의 경주퇴역마 복지기금을 출연해 경주 퇴역 승용마들의 두 번째 커리어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