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태국-한국 식품제조분야 스타트업간 교류 기회 제공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11.22 10:3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태국 청년 스타트업이 한국의 식품제조분야 청년 스타트업을 만나기 위해 서울에 방문했다. 서울시는 한국 스타트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한국에 방문한 태국 청년 스타트업이 식품제조분야 청년 스타트업을 만나기 위해 지난 11월 17일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쿡 비즈니스센터를 방문한 태국 청년 스타트업은 치앙마이대학교 산하 사이언스파크 소속이다. 사이언스파크는 태국 국가과학기술개발원(NSTDA)에서 관리하는 태국 최대 규모의 과학기술 연구단지다. 태국 전통주, 꿀 발효 음료, 단백질 음료, 쌀 와인 등을 만드는 청년 스타트업이 서울의 식품제조분야 청년 스타트업을 만나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다. 

센터에 방문한 태국 스타트업은 사무실, 공유주방 등 센터 공간을 둘러보고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의 지원을 받는 3개 기업(대디민, 배러포, 버틀)의 대표들을 만나 창업 사례와 고민 등을 나누며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의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도 진행되었다.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는 식품제조분야 청년 스타트업에 대해 초기 사업화 자금부터 전문가 일대일 멘토링, 온‧오프라인 시장 판로 개척,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참여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지원기업 ‘대디민’ 민윤홍 대표는 “태국 청년 창업가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 다른 나라임에도 비슷한 고민을 갖고 있다는 점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며 “이번 교류를 통해 태국의 식품산업과 관련된 이야기도 듣고,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샐러드 소스를 제조하는 대디민은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공유주방을 이용해 창업해 크라우드펀딩 등을 통해 1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대디민 민윤홍 대표는 미국에는 화학 첨가물 없이 만든 가공식품의 종류가 다양한데 국내에는 첨가물 없이 맛있고 건강한 식품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착안해 누구나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하고 맛있는 식품을 만드는 대디민을 창업했다. 

한편,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에서 지원받고 있는 기업들의 해외 진출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먼저, 닭꼬치 B2B 플랫폼 ‘청춘에프앤비’는 지난 11월 초 베트남에서 열린 '베트남 국제 리테일숍 및 프렌차이즈쇼'에 참가해 해외 투자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단백질 강화도넛을 주력으로 한 웰니스 푸드 브랜드 ‘노마드크라운’도 싱가포르 수출 전문 기업 ‘SL Foods’를 통해 싱가포르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청춘에프앤비는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운용사로부터 직접 투자 2억원 등 총 5억원을 투자 받은 바 있다. 노마드크라운은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올해 7월 투자사로부터 5000만원을 투자받았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식품제조 분야 스타트업 청년들이 해외의 창업 청년들을 만나 교류함으로써 해외창업시장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시작 단계이기는 하나 해외시장 진출 소식이 들려오는 기업도 생기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이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입지를 단단히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