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배터리/전기
SK온, 포드-에코프로비엠과 손잡고 캐나다 양극재 공장 세운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08.18 10:2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K온이 완성차 업체 포드, 양극재 생산기업 에코프로비엠과 손잡고 캐나다 양극재 공장 건설에 나선다.

SK온과 포드, 에코프로비엠 등 3사는 캐나다 베캉쿠아시 산업단지의 27만8000㎡(약 8만4000평) 부지에 총 12억 캐나다 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해 합작 공장을 짓는다. 에코프로비엠이 2월 설립한 현지 법인 '에코프로 캠 캐나다'가 공장을 운영하고 SK온과 포드가 지분을 투자하는 방식이다.

캐나다 연방정부와 퀘벡 주정부는 총 6억4400만캐나다달러(약 6400억원) 규모의 재정 지원을 약속했다. 이 투자로 자국 친환경 산업 육성과 배터리 공급망 구축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합작공장은 연산 4만5000톤으로 2026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건설된다. 이 합작공장을 통해 3사는 북미에서 소재(양극재)-부품(배터리)-완제품(전기차)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동시에 배터리 핵심 소재의 안정적 공급과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3사의 파트너십도 확고해질 전망이다. 에코프로비엠이 공급하는 양극재로 SK온이 NCM9 배터리를 만들고, 포드는 이를 대형 전기 픽업트럭인 F-150 라이트닝에 장착한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도 한결 수월해진다. 캐나다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이다. 이곳에서 생산한 양극재는 IRA 핵심 광물 보조금 요건을 모두 충족한다.

SK온은 현재 북미에서 배터리 공장 2개를 운영하고 있고, 완성차 파트너사들과 함께 합작법인을 통해 총 4개 공장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들 공장이 완공되면 SK온의 북미 연간 배터리 생산 규모는 전기차 170만대 이상을 공급할 수 있는 180GWh(기가와트시)에 달할 예정이다.

성민석 SK온 CCO는 "합작공장을 통해 3사는 북미에서 안정적인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된다"며 "파트너십을 계속 강화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