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코웨이, 2위 자이글, 3위 파세코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5.24 12:1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코웨이 2위 자이글 3위 파세코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가정용품 상장기업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4월 24일부터 2023년 5월 24일까지의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6,808,654개를 분석했다. 지난 4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0,781,815개와 비교하면 12.91%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시장평가, 사회가치활동으로 측정된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2023년 5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코웨이, 자이글, 파세코, 위닉스, 경동나비엔, 새로닉스, 유진로봇, 위니아, 에브리봇, 신성델타테크, 하츠, 신일전자, 쿠쿠홈시스, 부방, 오텍, 피코그램, PN풍년, 엔바이오니아, 한독크린텍 순으로 분석됐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코웨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439,198 미디어지수 550,224 소통지수 1,139,725 커뮤니티지수 1,306,136 시장지수 3,036,357 사회공헌지수 89,1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560,743으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6,284,614과 비교해보면 4.39% 상승했다.​​

2위, 자이글 브랜드는 참여지수 705,126 미디어지수 456,518 소통지수 653,800 커뮤니티지수 692,159 시장지수 184,042 사회공헌지수 24,46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16,109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4,550,392와 비교해보면 40.31% 하락했다.​ ​

3위, 파세코 브랜드는 참여지수 234,819 미디어지수 153,324 소통지수 991,173 커뮤니티지수 906,628 시장지수 259,217 사회공헌지수 15,01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60,173으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448,386과 비교해보면 4.57% 상승했다.​​

4위, 위닉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255,558 미디어지수 189,726 소통지수 682,143 커뮤니티지수 1,095,622 시장지수 166,434 사회공헌지수 17,79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07,277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810,675와 비교해보면 32.95% 상승했다.​​

5위, 경동나비엔 브랜드는 참여지수 247,196 미디어지수 190,787 소통지수 585,286 커뮤니티지수 452,564 시장지수 509,375 사회공헌지수 28,7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13,976으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890,233과 비교해보면 6.55%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3년 5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코웨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4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0,781,815개와 비교하면 12.9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9.88% 하락, 브랜드이슈 30.24% 하락, 브랜드소통 7.34% 하락, 브랜드확산 16.13% 상승, 브랜드시장 6.61% 하락, 브랜드공헌 21.23%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