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우조선해양 역사속으로...한화오션 출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05.24 11:2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한화오션’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한화그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임팩트파트너스, 한화에너지 자회사 2곳 등 5개 계열사들이 약 2조원의 유상증자 자금을 출자, 한화오션의 주식 49.3%를 확보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 지난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6개월여만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임시 주주총회을 열고 회사명을 ‘한화오션㈜’로 변경하는 내용을 포함한 정관 개정과 9명의 신임 이사 선임 등의 의안을 의결했다.

한화오션의 대표이사에는 권혁웅 부회장이 선임됐고, 사내이사로는 김종서 사장과 정인섭 사장이 선임됐다. 김종서 사장은 상선사업부장을 맡고, 정인섭 사장은 거제사업장 총괄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도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돼 경영에 참여한다. 한화오션의 빠른 경영정상화와 해외시장 확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권혁웅 한화오션 신임 대표는 임직원들을 향한 CEO 편지를 통해 “오션의 임직원들은 옥포만 위에 세계적인 회사를 일궈낸 저력이 있고, 한화에는 수많은 M&A를 통해 역량 있는 기업과의 시너지로 핵심사업을 이끌어 낸 성장 스토리가 있다”며 “한화오션의 장점인 기술 중심의 우수한 문화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친환경 기술 기업, 세계 최고의 경쟁력으로 안정적인 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한화오션의 ‘오션’은 ‘지속가능성’과 ‘도전’을 의미한다. 미지의 영역이 95%에 달하는 대양을 무대로 우리의 개척정신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글로벌 해양에너지 리더’를 향한 위대한 여정을 함께 하자”라며 “기본을 중시하고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상생의 믿음”을 당부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