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한국야쿠르트는 공부삼매경…인재경영 강화인재 오디션 프로그램 ‘지식경연대회’ 개최…사내MBA 주임 직급부터 개방, 1인당 교육훈련비 식품업계 최고…시장점유율 1위 유지 비결, 인재개발원 개원으로 체계적인 인적자원개발
김희정 기자 | 승인 2014.05.20 09:40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한국야쿠르트가 사내 MBA 확대 등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인재 경영을 강화한다.

김혁수 사장이 전반적으로 침체된 식품업계 시장환경을 극복하고 새롭게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을 리드하기 위해 인재경영 카드를 복안으로 내세운 것.  

최근 한국야쿠르트는 자사 인재 오디션 프로그램인 ‘제 7회 지식경연대회’에 역대 최다 인원인 201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직원수 대비 20%로 회사 전체가 공부삼매경에 빠져 있는 셈이다.   

지식경연대회는 지난 2008년부터 우수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해 개최하고 있는 한국야쿠르트만의 고유한 인적자원개발 프로그램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공개적으로 실시하며, 심사를 통해 최종 합격자가 선발되는 방식이다.  

현재 사내MBA, 전문가과정, YBIS(비즈니스 인사이트 스쿨) 3단계로 나뉘어 있다. 사내MBA의 경우 여느 기업과는 달리 주임 및 대리 직급에게도 문호를 개방한 것이 특징이다.

주임 직급부터 맞춤형 교육을 통해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로 육성 중이다. 지난 2008년 사내MBA 1기 과정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87명이 수료했다.  

최고위 과정인 YBIS는 서울대 교수뿐 아니라 해당 분야 전문가 등 국내 최고 수준의 강사진이 글로벌 환경 변화에 따른 최신 경영이론을 비롯해 차세대 리더에게 필요한 역량 향상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식품업계 중 1인당 교육훈련비가 가장 높다. 2013년 기준 1인당 281만원을 지출해 한국야쿠르트가 발효유 부문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김혁수 한국야쿠르트 사장은 “창립 45주년을 맞아 새롭게 정한 기업가치인 건강한 습관을 실현하는 인재야말로 한국야쿠르트의 경쟁력으로 발현된다”며 “지식경연대회와 같은 본인 주도의 경력 개발과 성장 프로그램을 강화해 보다 혁신적이고 건강한 제품들을 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야쿠르트의 인재육성에 대한 남다른 의지는 지난 2011년 개원한 인재개발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인재개발원을 통해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인적자원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인재개발원은 국가공인 청소년 수련활동 인증을 획득한 자체 교육 프로그램도 확보 중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