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라면업체 더 매운 신제품 출시국내 매운 라면 TOP 10 기존 제품은 더 맵게 리뉴얼 · · · 매운 라면 전쟁, 강렬한 매운맛 선호, 매니아층을 넘어 일반 소비자에게도 확대
김희정 기자 | 승인 2014.05.20 09:21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강렬한 매운맛을 즐기는 소비자가 점점 늘어나면서 라면업체들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더 매운 라면을 출시하거나 기존 제품을 더 맵게 리뉴얼하는 등 매운 라면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지난해 매운 라면의 점유율은 전체 라면시장 대비 59.3% 포인트로 라면 시장의 절대강자로 자리 잡고 있다.

팔도는 지난 3월 ‘비빔면’류 제품 중에 가장 매운 ‘팔도쫄비빔면’(2769SHU)을 출시했다.

‘팔도쫄비빔면’은 기존 ‘팔도비빔면’(357SHU) 보다 8배 정도 더 매운 제품이다.

지난해는 농심 ‘진짜진짜’라면과 오뚜기 ‘열라면’ 등이 더욱 맵게 리뉴얼되며 매운 라면시장을 선점하려는 라면업체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국내에 출시된 라면 중 가장 매운 라면 1위부터 10위까지를 뽑아보았다.

매운맛 순위는 스코빌지수(SHU, Scoville Heat Unit)를 사용하였으며, 각 라면업체가 제시한 수치에 따랐다.

 스코빌지수는 1912년 미국의 화학자인 윌버 스코빌이 개발한 지수로 매운맛을 측정하는 기준으로 사용되는 국제규격이다.

조사 결과 팔도에서 판매하고 있는 ‘틈새라면빨계떡’이 8557SHU로 가장 매운 라면으로 분석되었으며, 2위는 이마트의 ‘도전하바네로라면’(5930SHU), 3위는 오뚜기 ‘열라면’(5013SHU)이었다.

다음으로는 ‘불닭볶음면’, ‘진짜진짜’, ‘하바네로짬뽕’, ‘남자라면’, ‘팔도쫄비빔면’, ‘신라면’, ‘불낙볶음면’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청양고추는 4000~1만SHU, 한국의 보통 고추는 4000~7000SHU로 알려져 있다.

특히, 국물 없는 라면시장의 성장도 매운 맛을 강조한 제품들이 이끌고 있다.

삼양식품 ‘불닭볶음면’과 팔도의 ‘팔도쫄비빔면’, ‘불낙볶음면’이 매운 라면 순위 10위 안에 위치하고 있다.

이무상 팔도 면 연구팀장은 “최근 매운 맛을 강조한 라면 제품들이 출시되거나 리뉴얼되면서 매운 라면 순위도 요동치고 있다”며, “매운 맛을 찾는 소비자들이 점점 늘어나면서 업계의 매운 맛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