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삼성전자, 갤럭시 S23 울트라 모델에 12개 재활용 소재 적용
김희정 기자 | 승인 2023.02.02 12:2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울트라 모델에 12개의 재활용 소재 적용 부품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갤럭시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외장 부품에도 재활용 소재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2의 경우 총 6개의 내장 부품에 재활용 플라스틱이 적용된 바 있다. 특히 폐어망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해 갤럭시 S22 시리즈에 적용했다.

갤럭시 S23 울트라는 전작에서 사용했던 폐어망∙폐생수통의 재활용 플라스틱뿐만 아니라 ▲ 폐페트(PET)병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 공정 중 발생하는 부산물을 재활용한 알루미늄 ▲ 공정 중 발생하는 파유리를 재활용한 글라스를 새롭게 개발해 추가 적용했다.

폐어망 재활용 소재를 2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A: Polyamide)은 내부 S펜 커버, 하단 스피커 모듈 등에 적용됐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2023년 한해 동안 약 15톤 이상의 폐어망을 수거하여 재활용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폐생수통 재활용 소재를 2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C: Polycarbonates)은 상단∙하단 스피커 모듈, 사이드키, 볼륨키에 적용됐다.

폐페트병 재활용 소재를 1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BT: Polybutylene Terephthalate)은 외장 케이스 프론트에 사용됐다. 또한 동일 소재를 80% 사용해 만든 필름은 제품 후면의 글라스 내부에 사용됐다.

공정 중 발생하는 알루미늄 부산물(Pre-consumer)을 28% 사용해 만든 재활용 알루미늄은 제품 측면의 사이드키, 볼륨키, SIM 카드 트레이에 적용됐다. 또한 공정 중 발생하는 유리 부산물(Pre-consumer)을 재활용 한 소재가 평균 22% 포함 된 글라스는 제품 전∙후면 외장 글라스에 사용됐다.

이 글라스는 Corning® Gorilla® Glass Victus® 2(코닝 고릴라 글라스 빅투스 2)로 내구성을 가진 코닝의 최신 고릴라 글라스 제품으로 갤럭시 S23 시리즈에 최초로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부품이 모바일 기기에 적합한 내구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부품과 원자재의 철저한 사전 검사와 사후 관리 체계를 운영하고 제품 내 유해 물질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