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앙방, 2위 도브, 3위 해피바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1.27 11:3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2023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앙방 바디워시 2위 도브 바디워시 3위 해피바스 바디워시 순으로 분석됐다.​

바디워시는 샤워를 할때 몸을 씻어내는 용도의 액체형 클렌저의 일종으로 바디클렌져라고도 부른다. 제품군으로 샤워크림이 있으며 이름 그대로 더 크림과 같은 제형이거나 겔 타입을 한 제품이다. 비누와의 차이점은 바디워시는 보습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의 보습을 유지할 수 있으며, 점도가 있는 액체형으로 되어 있어 거품을 내기도 쉽다. ​최근 뷰티 시장에 건강 가치가 높아지고, 청결에 대한 수요가 커지면서 세정류가 각광을 받고 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바디워시 브랜드 25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2년 12월 27일부터 2023년 1월 27일까지의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3,597,355개를 분석했다. 지난 12월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3,783,663개와 비교하면 1.35% 줄어들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바디워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바디워시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3년 1월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순위는 앙방, 도브, 해피바스, 이솝, 러쉬, 조말론, 비욘드, 록시땅, 온더바디, 일리윤, 닥터브로너스, 쿤달, 스킨유, 더바디샵, 우르오스, 아비노, 세타필, 벨먼, 닥터바이오, 샤워메이트, 바이오가, 몰튼브라운, 살림백서, 야다, 데메테르 바디워시 순으로 분석됐다.​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앙방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311,393 소통지수 438,791 커뮤니티지수 439,94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90,124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245,069와 비교해보면 4.41% 하락했다.​​

2위, 도브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430,939 소통지수 314,107 커뮤니티지수 437,36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82,406으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142,830과 비교해보면 3.46% 상승했다.​​

3위, 해피바스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457,076 소통지수 301,798 커뮤니티지수 398,92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57,794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216,304와 비교해보면 4.81% 하락했다.​​

4위, 이솝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375,535 소통지수 268,987 커뮤니티지수 306,45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50,977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849,962와 비교해보면 11.88% 상승했다.​​

5위, 러쉬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293,994 소통지수 228,216 커뮤니티지수 335,3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57,519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825,996과 비교해보면 3.82%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2023년 1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앙방 바디워시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바디워시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2월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3,783,663개와 비교하면 1.35%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35% 상승, 브랜드소통 3.48% 하락, 브랜드확산 2.64%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