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헤라, 2위 에스티로더, 3위 조르지오아르마니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1.10 11:2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2023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헤라 파운데이션 2위 에스티로더 파운데이션 3위 조르지오아르마니 파운데이션 순으로 분석됐다. ​

파운데이션은 피부 톤을 보정하고 잡티를 커버하는 목적으로 색조화장을 얹기 전에 바탕의 개념으로 사용한다. 얼굴 전체에 발라 기미, 주근깨, 잔주름, 모공 등을 덮어 피부색을 균일하게 정돈한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파운데이션 브랜드에 대해 브랜드 빅데이터를 통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30개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분석은 2022년 12월 10일부터 2023년 1월 10일까지의 파운데이션 브랜드 빅데이터 9,204,17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브랜드와 관계 분석을 통해 브랜드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9,288,920개와 비교하면 0.91% 줄어들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은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치는 알고리즘을 찾아내서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3년 1월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순위는 헤라, 에스티로더, 조르지오아르마니, 크리스챤디올, 샤넬, 에이지투웨니스, 입생로랑, 맥, 나스, 에스쁘아, 바비브라운, 설화수, 랑콤, VDL, 바닐라코, 에뛰드, 클리오, 라네즈, 아이오페, 지방시, 한율, 조성아22, 정샘물뷰티, 투쿨포스쿨, 비디비치, 자빈드서울, 엘로엘, 문샷, 미바, 네이크업페이스 파운데이션 순으로 분석됐다.​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헤라 파운데이션 브랜드는 참여지수 299,820 소통지수 317,794 커뮤니티지수 308,71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26,323으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755,987과 비교해보면 22.53% 상승했다.​​

2위, 에스티로더 파운데이션 브랜드는 참여지수 232,928 소통지수 287,030 커뮤니티지수 243,9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3,957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821,339와 비교해보면 6.99% 하락했다.​​

3위, 조르지오아르마니 파운데이션 브랜드는 참여지수 211,970 소통지수 212,633 커뮤니티지수 183,41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08,021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644,514와 비교해보면 5.66% 하락했다.​​

4위, 크리스챤디올 파운데이션 브랜드는 참여지수 157,252 소통지수 199,942 커뮤니티지수 241,91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9,108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558,588과 비교해보면 7.25% 상승했다.​​

5위, 샤넬 파운데이션 브랜드는 참여지수 136,670 소통지수 184,378 커뮤니티지수 218,8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39,915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539,403과 비교해보면 0.1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파운데이션 브랜드평판 2023년 1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헤라 파운데이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파운데이션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2월 파운데이션 브랜드 빅데이터 9,288,920개와 비교하면 0.9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6.37% 하락, 브랜드소통 1.02% 상승, 브랜드확산 1.08%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