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시몬스 침대, 임원 연봉 20% 자진 삭감...직원 연봉 평균 5.9% 인상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1.09 08:2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시몬스의 임원진이 자발적으로 연봉을 삭감하며 강도 높은 비상경영에 나선다.

시몬스 침대는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3고(高) 시대’에 원부자재값과 물류비, 인건비 상승 등 전반적인 위기 속에서 안정호 대표를 필두로 한 16명 임원들이 연봉 20% 자진 삭감에 나서며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다. 기간은 비상경영 체제가 끝날 때까지 한시적이다.

이는 최근 경기 불황 속에서 올해도 제품 가격을 동결한 시몬스의 또 다른 자구책이기도 하다.시몬스 침대는 임원진을 제외한 전 직원의 올해 연봉은 전년 대비 평균 5.9% 인상했다.

또한 구정 전 2022년도 경영 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몬스는 지난 5년간 꾸준히 인재 투자에 나서며 이 기간 직원 수가 270여 명에서 640여 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