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LG화학, GS EPS와 바이오매스 발전소 구축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12.20 12:22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LG화학이 친환경 에너지 기업인 GS EPS와 손잡고 공장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열원을 지속 가능한 바이오매스 연료로 전환한다.

LG화학은 2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GS EPS 정찬수 대표이사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해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올 6월 양 사가 주요 조건 합의서(HOA)에 서명한 데 이은 것이다.

LG화학과 GS EPS는 2026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여수 LG화학 화치공장에 총 3200억원을 투자해 바이오매스 발전소 ‘여수그린파워’를 설립한다.

양사가 합작한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국내 가정 및 산업 현장에서 소각·매립되는 폐목재를 우드칩(Woodchip) 형태로 만들어 원료로 사용한다. 폐목재는 산림 자원의 에너지화가 아닌 재활용 불가한 자원으로 국내와 유럽 연합(EU)에서도 지속 가능한 바이오매스(Sustainable Biomass) 원료로 인정받는다.

GS EPS는 국내 최초의 민간 발전사로 친환경 에너지 및 발전 분야에서 축적된 사업 역량과 운영 노하우, 국내 우드칩 공급망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지속 가능한 연료를 활용해 탄소 중립을 앞당기고 순환 경제를 구축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는 재생 에너지 직접 전력 거래(PPA·Power Purchase Agreement)를 통해 LG화학에 직접 판매될 예정이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이번 바이오매스를 통한 탐소 감축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Recycle, 바이오소재 등 주요 이니셔티브와 함께 203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핵심이 될 것”이라며 “LG화학은 친환경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