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포스코건설 황태현 사장 "근로자 안전하도록 현장 리스크 관리 철저해야"인천 송도 시작 포항제철소 현장 등 안전점검 직접 살펴
김희정 기자 | 승인 2014.04.25 13:56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포스코건설 황태현 사장이 국내외 현장을 직접 찾아 현장 안전점검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23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황 사장은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현장 안전점검 활동과 함께 현장 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속성장을 위한 새롭고 다양한 해법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황 사장은 지난 22일 인천 송도 그린워크 3차 현장을 시작으로 앞으로 우이~신설 경전철, 포항제철소 내 현장 등 국내외 현장 곳곳을 찾아 현장 안전점검활동과 주요 현안 과제를 직접 점검하는 한편, 현장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황 사장은 송도 그린워크 3차 현장에서 "인명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일을 마치고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라며 "안전한 일터, 행복한 일터가 되도록 모두가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업 특성상 현장에서의 리스크는 바로 회사의 경영과 직결된다"며 "현장 시공상의 안전·품질·환경을 근간으로 현장관리 활동에 주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현장 직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황 사장은 회사가 실시하고 있는 감사나눔 활동을 통해 동료직원뿐만 아니라, 협력사 직원 그리고 현장 근로자들에 이르기까지 감사에 대한 마음을 잊지 않는 것 또한 사랑실천을 위한 첫 걸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타지에서 생활하는 직원 가족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여러분이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에게 일일이 감사의 마음을 전할 길이 없지만, 언제나 늘 현장에서 고생하는 직원들과 그 가정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행복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황 사장은 이번 현장방문을 시작으로 현장직원들과 소통하는 현장경영 활동을 통해 기업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더 나아가 회사의 비전인 2020년 글로벌 탑 10위 건설사로 도약을 위한 걸음에 추진력을 더 한다는 방침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