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조폐공사, 스마트폰 전용앱으로 위변조 확인 가능한 우표 공급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11.18 10:2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조폐공사는 최근 ‘대금’과 ‘천마총 관모’를 소재로 한 일반우표 2종에 스마트 정글이란 특허기술을 적용해 공급했으며 지난 11일부터 발행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정글’은 특수패턴 설계기술을 적용하여 각도에 따른 미세한 선의 굵기와 간격의 차이를 둔 특정보안패턴을 이미지에 숨기고, 스마트폰 전용 앱을 통해 정품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는 보안기술이다.

‘대금’과 ‘천마총 관모’ 일반우표 2종 금액은 각각 1,000원, 2,530원이다. ‘대금’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관악기로 국악의 독주나 합주에 사용되고, ‘천마총 관모’는 경주 천마총에서 출토된 신라시대 순금관모로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 관리하고 있다.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우체국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대금’과 ‘천마총 관모’는 디지털 기술을 적용, 조폐공사의 스마트폰 전용 앱(App)인 수무늬를 설치해 찍어 보면 위조 여부를 바로 식별할 수 있다. 특수 보안 패턴이 적용돼 육안으로 볼 수 없지만 수무늬 앱을 통해 보면 우정사업본부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김상헌 조폐공사 글로벌사업처장은 “정보통신의 발달로 우표 사용 감소에 따라 발행량도 감소하는 추세지만 스마트폰으로 위조확인이 가능한 고품질 우표 발행으로 우표가 다시 국민 관심을 모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