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배터리/전기
한화큐셀, 진천공장 태양광 발전설비 2.4MW 추가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08.29 12:0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 충북 진천공장 옥상에 약 2.4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추가 설치한다고 29일 밝혔다.

한화큐셀은 올해 말까지 이를 완공하고 공장 가동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완공 후 한화큐셀은 진천공장 옥상과 주차장에 이미 설치돼 있는 1.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포함해 총 3.9MW 규모의 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하게 된다.

한화큐셀은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확대를 통해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줄이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및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진천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는 연간 약 2300톤(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소나무 약 34만 그루의 연간 온실가스 흡수량과 맞먹는다.

한화큐셀 이구영 대표이사는 “한화큐셀은 고효율 태양광 제품을 공급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제공할 뿐 아니라, 재생에너지 사용에도 적극 동참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지속가능한 내일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은 지난해 2월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중 최초로 RE100 동참을 선언한 바 있다. 한화큐셀이 사업부문으로 속해있는 한화솔루션은 지난 2021년 11월에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Zero)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선언하고 사업장 내 에너지 사용량 저감, 친환경에너지 사용 확대, 친환경 원료 사용 활성화 등을 통한 탄소배출량을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