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영어마을 모집 광고 허위·과장 심각해공정위, 허위·과장 광고한 옥스포드교육에 과태료 부과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6.13 10:39

   
 

 # A씨는 뉴질랜드 초·중학생이 참여한다는 광고를 보고 제주국제영어마을에서 진행하는 2930일의 영어캠프를 268만원에 신청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뉴질랜드 학생이 참여하지 않았을 뿐더러 전용식당도 없이 강당 겸 식당을 이용해야했으며, 겨울인데도 온수가 나오지 않아 세탁을 못하는 등 시설도 미비했다. 또한 81인실인 숙소에서 실제 12~14명이 숙박하는 등 계약 내용과 다르게 이행됐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 B씨도 제주국제영어마을의 2930일 캠프에 신청했다. 그러나 아이들이 캠프에 간지 일주일정도 지났을 무렵 캠프에 참가 중인 다른 아이들의 후기가 좋지 않아 제주시교육청에 전화해 문의했다가 제주국제영어마을 캠프는 무허가라는 답변을 받고 황당했다. 또한 모집 당시 광고와는 달리 뉴질랜드 아이들이 캠프에 참여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사전에 아무런 공지도 받지 않아 속은 기분이라며 불만을 제기했다.

이와 같이 영어마을 모집광고의 허위·과장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허위·과장된 사실을 알리는 방식으로 소비자를 유인한 옥스퍼드교육(대표 이찬원)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5일간 공표하도록 의결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옥스포드교육는 제주국제영어마을홈페이지를 통해 영어캠프 참가자를 모집하면서, ‘중학생들 또래의 뉴질랜드 학생들 캠프참여’, ‘제주국제영어마을 전용숙소(81)’, ‘평생교육시설신고: 90등 허위·과장된 사실을 알림으로써 소비자를 유인 또는 거래했다.
 
그러나 옥스포드교육는 201112일부터 같은 해 21일까지 총 9차례의 영어캠프에 뉴질랜드 학생을 참가시킨 사실이 없으며, 뉴질랜드 학생들이 참여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소비자들에게 사전 공지하지 않고 영어캠프를 그대로 진행했다.
 
, 제주국제영어마을 전용숙소에 대해 1실에 8인이 사용한다고 알렸으나, 실제 객실 당 1214명의 학생들이 방과 거실에 숙박했다.
 
뿐만 아니라 2011124일부터 같은 해 321일까지 평생교육시설신고: 90라고 홈페이지에 게시했으나, ‘제주국제영어마을은 제주시교육지원청에 평생교육시설로 등록된 사실이 없어 2011131일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위반(무등록 학원 운영)으로 고발됐다.
 
이를 통해 옥스퍼드교육이 2010915일부터 2012227일까지 2년여 동안 챙긴 금액은 약 5억여 원으로 추정된다.
 
이에 공정위는 옥스퍼드교육에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홈페이지에 5일간 공표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영어마을 운영사업자들이 사실과 다른 내용의 온라인 광고를 통해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행위에 대한 예방효과가 있을 것으로 공정위는 기대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 영어마을 운영사업자가 허위·과장된 사실을 알리거나 기만적인 방법을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 또는 거래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감시해 법 위반행위 적발 시 엄중 처벌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소비자들은 영어캠프 신청에 앞서 신청하고자 하는 캠프와 관련된 정보를 면밀히 검토해 소비자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