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롯데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페트 시범 생산...4200t 규모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08.23 10:4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롯데케미칼은 플라스틱 자원선순환 기술로 주목받는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Chemical Recycled PET)의 시생산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이달 울산2공장의 페트 공장 개조를 완료하고 C-rPET 시생산을 성공적으로 개시했다. 재활용 원료인 BHET(해중합된 단량체)의 투입 설비 건설 및 제품 양산을 위한 중합 공장 테스트를 완료했으며, 지난 16일을 시작으로 약 20일 간 4200톤(t) 규모의 제품 시범 생산에 돌입했다.

지난해 4월 롯데케미칼은 자원선순환 생태계 구축 및 친환경제품 판매 확대를 목표로 국내 최대 페트 생산기지인 울산공장을 화학적 재활용 사업의 전초기지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울산2공장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초로 폐페트를 처리할 수 있는 해중합 공장(BHET 생산)을 4.5만톤 규모로 신설하고, 여기서 생산된 BHET을 투입해 다시 PET로 만드는 11만톤 규모의 C-rPET 생산 설비를 2024년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이후 2030년까지 34만톤 규모의 울산공장 내 기존 페트 생산공정을 전량 C-rPET으로 전환, 생산할 예정이다.

원료부터 제품생산에 이르는 자원선순환 연결고리를 구축해 플라스틱 재활용을 확대하고 2030년 친환경 리사이클 소재의 판매량을 100만톤 이상 달성하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이번 C-rPET시범생산은 국내 최대 페트 생산기지인 울산공장의 그린팩토리 전환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며 "향후 국내 최초의 해중합공장과 C-rPET 생산설비 구축이 완료되면 대량의 재생 PET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C-rPET의 대량생산을 위한 원료 확보 및 자원선순환 문화 정착을 위해 국내 수거업체들과 상생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