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7 금 23:40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인터넷신문, 청소년 유해광고 ‘심각’성적표현-노출사진 등 게재한 176개 신문사 적발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6.11 15:48

전체 등록된 인터넷신문 중 5.5%인 176개 인터넷 신문이 유해성 광고를 게재하고 있어 이에 대한 제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문화부에 등록된 인터넷신문 3천216개 중 사이트를 대상으로 광고실태 등을 조사한 결과, 전체 등록 인터넷신문의 5.5%인 176개 사이트가 청소년에게 유해한 광고를 게재했으며 이들에게 개선 및 자체심의 강화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여성부에 따르면 이 중 1개는 성인용품사이트 등 청소년유해매체물 광고를 성인인증 없이 게재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

유해성 광고를 게재한 인터넷 신문도 2011년 62개에서 2012년 176개로 약 3배 증가했다.
 
2012년 인터넷신문 유해광고 실태 조사 결과 유해광고는 대부분 성기능식품(21.1%)과 비뇨기과(17.3%)로 베너 광고 뿐 아니라 문구 등을 통해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해성 광고내용을 살펴보면 성행위,성기 표현문구(21.2%), 성적욕구 자극 문구(17.7%), 가슴부위 노출(17.4%), 성행위,성기관련 행위묘사 (15.8%), 허벅지·둔부 노출(14.5%) 등으로 드러났다.
 
한편, 여성부는 유해광고를 게재한 176개 인터넷신문사에 개선 및 자체심의 강화를 요청하고, 인터넷 신문협회·온라인신문협회 등 관련단체에는 자율심의제도의 도입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해성 광고를 의뢰하는 광고주 사이트의 청소년 유해성심의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요청하는 등 협의를 강화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결과 광고주 사이트가 청소년유해매체물로 결정되는 경우는 정보통신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청소년 대상으로 인터넷 광고가 제한될 예정이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