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KCC '자동차보수용도료 수성 전환 위한 자발적 협약' 참석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8.05 11:16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KCC(대표 정몽진)가 8월 5일 환경부가 주관하는 ‘자동차보수용 도료(상도-Basecoat) 수성 전환을 위한 자발적 협약’에 참여했다.

‘자동차보수용 도료(상도-Basecoat) 수성 전환을 위한 자발적 협약’은 자동차보수용 도료와 관련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국민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증진하기 위해 정부, 기업, 협회가 함께 추진한 협약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환경부를 비롯하여 KCC 및 국내외 도료메이커와 한국페인트·잉크공업협동조합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국내 자동차보수용 도료(상도-Basecoat) 시장이 유성도료에서 수성도료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성도료는 물이 주성분이므로, 기존 유성도료 대비해 공기중에 배출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이하VOC)이 절감되어 대기환경보전법 기준을 충족시킨다. 뿐만 아니라, 수성도료 사용은 당초 VOC배출기준 법개정 취지에도 부합한다.

KCC는 '친환경' 이라는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술을 제품에 적용 중이다. 유성도료가 대세를 이루던 1990년대부터 수성 도료를 지속적으로 개발, 수성 도료 기술을 확보 한 것 뿐만 아니라, 저VOC(Low-VOC)설계, 저온경화형 도료,  하이솔리드(High Solid)화 등을 통해 친환경 도료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수믹스는 KCC의 수성 자동차 보수용 도료 현장 조색 시스템으로, 최근 강화된 정부의 환경 기준을 비롯한 국내 환경 규제치를 충족하는 친환경 제품이다. 수/유용성 구도막에 보수가 가능함은 물론 다양한 자동차 색상을 계량/조색하여 도장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유성과 유사한 작업 방식으로 현장 적용이 용이하다.

KCC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국민건강과 환경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자발적 협약 사항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며, 나아가 기업의 친환경 ESG활동을 지속 추진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