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쌍용건설, 송파 ‘문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7.19 13:35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지난 16일 열린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1991년 준공된 문정현대아파트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 지하 1층~지상 10층 1개동 120가구에서 ▷ 지하 3층~지상 최고 20층 1개동 138가구로 변신하게 된다. 공사비는 501억원이다.

이 단지는 쌍용건설이 지난 5월에 수주한 약 2,000가구 규모의 인천 부개주공3단지에 이은 올해 두번째 리모델링 수주이며, 서울 송파구에서는 올초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최초로 일반 분양을 마치고 현재 시공중인 오금아남(328가구)아파트와 약 8천억 원 규모의 가락쌍용1차(2,373가구)에 이은 3번째로 수주한 리모델링 프로젝트이다.

문정현대아파트는 리모델링을 통해 ▷ 71㎡(26형) 40가구 전용면적은 84㎡(31형) ▷ 84㎡(30형) 80가구는 99㎡(36형)로 늘어나고 내부는 발코니 확장과 함께 개방감과 편리한 동선인 LDK(거실-식당-주방 연결구조) 구조로 탈바꿈한다.

또한 기존의 10층 높이의 아파트는 1층 필로티 시공을 통해 11층으로 높아지고, 여기에 붙여서 20층 높이의 신축건물이 세워진다. 신축된 건물에는 모두 일반분양 예정인 전용면적 105㎡(41형) 18가구와 커뮤니티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1개 동이지만 11층과 최고 20층 높이로 차별화된 스카이라인을 선보이게 되고, 건물 외부는 세련된 도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큐브 형태의 유리 소재인 커튼월룩으로 마감된다. 주출입구에는 웅장한 기둥형태의 대형 문주도 설계됐다.

지하 1층 주차장(52대 규모)은 3배 이상 늘어난 총 166대 규모로 지하 3층까지 확대되고, 옥상 등에는 프라이빗 루프탑 가든과 스카이라운지카페, 피트니스클럽, 도서관, 컨퍼런스 룸 등 특화된 커뮤니티시설이 들어선다. 지상에는 조경을 특화한 유러피안 정원이 조성된다.

한편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래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를 준공했으며, 현재까지 누적 수주실적은 17개 단지 약 1만 5,200가구, 수주 금액은 약 3조원에 달한다.

또한 메머드급 단지 수주를 위해 지난해부터 주간사이자 대표사로서 컨소시엄을 구성해 2021년 3월 현대엔지니어링과 4,500억원 규모의 광명철산한신(1,803가구) 리모델링을 수주한데 이어 5월에는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우건설과 함께 약 8,000억원 규모의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2,373가구)을 수주했으며, 올해 5월에도 총 4,707억원 규모로 인천 최초이자 최대인 부개주공 3단지 리모델링(1,982가구) 사업을 SK에코플랜트와 수주한 바 있다.

현재는 올해 1월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최초로 일반분양(29가구)을 실시한 총 328가구 규모의 ‘송파 더 플래티넘(오금 아남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2023년 12월 완공 목표로 시공 중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