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신한은행, 서울시와 함께 ‘디지털 약자와의 동행’ 행사 참여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7.11 16:0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급속한 디지털 환경 변화로 인해 일상생활 속 불편함을 겪고 있는 디지털 약자의 어려움을 해결 하기 위해 서울시가 주최한 ‘디지털 약자와의 동행’ 행사에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디지털 약자와의 동행’ 행사를 통해 서울시는 여러 기관·기업들과 함께 ▲디지털 역량 협의체 구성 ▲디지털 배려 문화를 조성할 수 있는 대시민 캠페인 ▲디지털 안내사 위촉 등 현 상황을 공유하고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게 된다.

신한은행은 이 날 행사에서 서울시와 함께 디지털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한 민관 협력네트워크인 ‘디지털 역량강화 협의체’에 유일한 금융권 기업으로 참가했다.

신한은행과 서울시는 ▲디지털 약자의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유관기관들과의 협조를 통해 실효성 있는 금융소비자보호 정책 수립 ▲고령층의 디지털 적응력 및 금융 접근성 제고를 위한 금융 교육 추진 등 디지털 약자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지난해 11월 큰 글씨와 쉬운 금융 용어, 느린 음성 안내를 도입한 ‘시니어 고객 맞춤형 ATM’과 같은 디지털 취약계층 배려 서비스를 고도화해 공과금 납부 기기 등 은행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기기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무인기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에 대한 배려를 강조하는 인식 개선 캠페인 ‘천천히 해도 괜찮아요’를 서울시와 협의체 참여기관, 기업 등과 함께 연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은행장은 “디지털 포용을 위한 지원은 ‘공감’에서 출발해야 한다. 누구나 안심하고 디지털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금융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