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식약청 "부적합 식품 수입업자 의무교육 시행"
김수진 | 승인 2012.02.15 11:35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5일 수입식품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마련한 '식품안전 교육명령'과 '수입식품신고 대행자' 제도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식품안전 교육명령은 부적합 식품을 수입한 영업자와 유통 수입식품에 대한 수거ㆍ검사 후 행정처분을 받은 영업자는 의무적으로 3시간 이상의 교육을 받도록 한 제도다.

교육은 한국식품산업협회 등에서 ▲부적합 수입식품 등의 원인 규명 ▲부적합 수입식품의 개선조치 ▲식품위생제도 및 식품위생 관련 법령 등으로 진행한다.

또한 수입식품 신고대행자 제도로 수입자를 대신해 식품 등 신고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자를 수입식품 안전관리 컨설턴트로 육성한다.

식품안전 전문교육기관인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4시간 이상의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관할 지방식약청에 등록하면 대행자 자격을 얻게 된다.

대행자 교육은 ▲수입식품 관리제도 ▲수입신고 절차 및 방법 ▲식품 등의 표시기준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에 대한 기준 및 규격 등 수입신고 대행에 필요한 사항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식약청 관계자는 "부적합 식품을 수입한 영업자나 대행자 교육을 통해 더 안전하고 우수한 식품을 수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은 기반을 마련해 수입식품 안전관리가 한층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도입된 제도는 지난해 6월7일 식품위생법에 근거 규정이 신설됨에 따라 세부적인 절차(1월17일)와 교육기관 지정(1월31일) 등을 거쳐 시행하게 됐다.

김수진  k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