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배터리/전기
한전-한수원, 미국 웨스팅하우스사와 상호협력 논의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6.14 10:5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는 美 웨스팅하우스社(이하 WEC) 패트릭 프래그먼 사장과 각각 면담을 갖고, 해외원전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양국 원자력산업계를 대표하는 기업간의 이번 만남은 지난 5월 21일 한-미 정상 간 합의한 양국간 해외원전시장 협력강화 약속과 그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양국 기업간 실질적 원전분야 협력의 시작이 될 전망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지난 8일 한전-WEC 사장간 면담에서 “해외 대형 원전시장에서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모델을 개발하고, 그 외 다양한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9일 한수원-WEC 사장간 면담에서 “한국의 우수한 사업관리 능력, 기술력 및 공급망과 WEC가 가진 강점이 결합한다면 경쟁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전과 한수원은 이번 WEC 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WEC와 포괄적 협력 의지를 다지고 협력의 기본원칙을 확인하는 등 실질적 협력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향후 WEC와 공동 워킹그룹 또는 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해외  원전사업 협력을 구체화시킬 계획이다. 

또한, 2030년까지 원전 10기를 수출하고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를 회복시키겠다는 정부 정책목표에 부응하기 위해 양사간 자체적인 노력과 더불어 WEC와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WEC 사장은 운영중인 신고리 3,4호기와 건설중인 신고리 5,6호기를 방문해 한국형 원전의 운영 및 건설 역량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