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경제 의료/제약
GC녹십자, 5179만달러 규모 남반구 독감 백신 수주 확정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5.13 12:2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GC녹십자가 5179만달러(약 661억원)의 남반구 독감 백신 수주를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남반구 수주 금액인 3993만달러보다 30%가량 증가한 수치이며, 2021년 말 예정된 것보다 6% 늘어났다.

해당 규모는 GC녹십자가 PAHO 입찰 자격을 확보한 2011년 이래 최대 규모다. 특히 이번 입찰에서도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독감 백신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번에 수출하는 물량은 상반기 중남미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자사의 독감 백신 품질을 글로벌에서 인정받으며,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 시장을 앞세워 매년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시장 환경 역시 긍정적이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Evaluate Pharma에 따르면, 2020년 58억달러 규모의 전 세계 독감백신 시작은 2025년 74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GC녹십자는 시장 성장 잠재성과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자사 제품력을 고려할 때, 앞으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GC녹십자는 2016년 세계 두 번째로 4가 독감 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의 WHO 사전적격심사(PQ, Prequalification) 승인을 획득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