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정수기 브랜드평판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코웨이 정수기, 2위 LG전자 정수기, 3위 SK매직 정수기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4.26 14:2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정수기 브랜드 2022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코웨이 정수기 2위 LG전자 정수기 3위 SK매직 정수기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개 정수기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2년 3월 26일부터 2022년 4월 26일까지의 정수기 브랜드 빅데이터 12,984,28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행동분석을 했다. 지난 3월 정수기 브랜드 빅데이터 13,775,329개와 비교하면 5.74% 줄어들었다.​

2020년 기준 국내 정수기 시장 규모는 3조원대로 추산된다. 정수기는 1940년대 미 해군에 의해 개발된 것이 시초이며,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 첫 상품화된 이래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했다. 정수기 시장은 역삼투압과 직수형 제품으로 양분된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정수기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

2022년 4월 정수기 브랜드평판 순위는 코웨이, LG전자, SK매직, 브리타, 청호나이스, 삼성전자, 웰스, 현대큐밍, 3M, 위닉스, 아쿠아, 퓨리얼, 필립스, 워터피아, 세스코, 에버퓨어, 파라곤, 카타딘, 라이카, 컬리건 정수기 순으로 나타났다.​

정수기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코웨이 정수기 브랜드는 참여지수 984,732 소통지수 934,627 커뮤니티지수 1,163,31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82,672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3,270,481과 비교하면 6.09% 하락했다.​

2위, LG전자 정수기 브랜드는 참여지수 407,837 소통지수 504,983 커뮤니티지수 929,44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42,265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012,325와 비교하면 9.23% 하락했다.​

3위, SK매직 정수기 브랜드는 참여지수 491,626 소통지수 422,744 커뮤니티지수 678,20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92,569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479,951과 비교하면 7.07% 상승했다.​

4위, 브리타 정수기 브랜드는 참여지수 710,290 소통지수 433,922 커뮤니티지수 432,32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76,532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833,598과 비교하면 16.31% 하락했다. ​

5위, 청호나이스 정수기 브랜드는 참여지수 504,212 소통지수 411,169 커뮤니티지수 407,87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23,258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279,765와 비교하면 3.29%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4월 정수기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코웨이 정수기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코웨이 브랜드는 아이콘 정수기, AIS 정수기 3.0 아이오케어(IoCare)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정수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

이어 "2022년 4월 정수기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3월 정수기 브랜드 빅데이터 13,775,329개와 비교하면 5.74%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9.35% 하락, 브랜소통 3.71% 하락, 브랜드확산 4.47%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