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협, 2021년 조합원 배당 1932억원 지급...전년 대비 398억 늘어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4.26 08:56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신협이 2021년 결산 결과, 전년 대비 398억 원 늘어난 총액 1,932억 원을 조합원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이는 2021년 당기순이익인 5,154억 원의 37%에 해당하는 규모로, 출자금 배당과 이용고 배당에 각각 1,817억 원, 115억 원씩을 조합원에게 환원했다.

올해 전국 신협의 평균 배당률은 2.90%로, 조합원이 1년간 1,000만 원을 출자했을 경우 약 29만 원을 배당금으로 돌려받은 셈이다. 더욱이 출자금은 1,000만원까지 배당소득세(소득세 14% 및 농특세 1.4%)가 부과되지 않는다.

김윤식 회장은 “신협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시중은행과 달리 이익의 대부분을 조합원과 공유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진정한 의미의 서민금융”이라며 “이외에 어린이집, 헬스장, 문화센터 운영 등 지역사회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으로도 환원돼 지역민 모두의 삶의 질을 높이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신협중앙회 강형민 경영지원본부장은 “최근 수년간 유지된 은행권의 저금리 기조로 목돈마련이 어려운 상황에서 신협 출자금은 서민을 위한 안정적이고 실속있는 재테크 수단으로 재조명받고 있다”며 “특히 퇴직금이 없는 소상공인 및 영세 자영업자의 경우, 매달 일정 금액을 출자해 장기간 예치 시 연 복리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은퇴자금처럼 운용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지난해 12월 결산을 거쳐 2022년 2월 조합원 총회를 통해 배당률을 확정한 후 올해 3월 전국 조합원에 배당금을 지급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