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비누 브랜드평판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도브 비누, 2위 아이보리 비누, 3위 해피바스 비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4.01 12:3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비누 브랜드평판 2022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도브 비누 2위 아이보리 비누 3위 해피바스 비누 순으로 분석됐다.​

비누는 몸이나 옷에 묻은 때나 얼룩 따위를 씻어 내거나 뺄 때 쓰는 세정제. 고급 지방산의 알칼리 금속염을 주성분으로 만들며, 물에 녹으면 거품이 일어나고 미끈미끈하다. 비누 분자의 한쪽은 물에 잘 녹고, 다른 한쪽은 기름에 잘 녹는다. 비누칠을 하면 기름때에 비누 분자가 붙고 물로 씻어낼 때 비누 분자가 물에 녹아 들어가며 기름때까지 떨어져 나오는 과정에서 기름에 흡착됐던 세균이 기름과 함께 쓸려나가면서 세균 제거 효과가 발생하게 된다. 비누의 대중화는 인류의 수명을 20년 늘린 획기적인 발명으로 꼽힌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비누 브랜드 25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2년 3월 1일부터 2022년 4월 1일까지의 비누 브랜드 빅데이터 11,367,719개를 분석했다. 지난 3월 비누 브랜드 빅데이터 8,843,164개와 비교하면 28.55%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비누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비누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2년 4월 비누 브랜드평판 순위는 도브, 아이보리, 해피바스, 러쉬, 헤라, 무궁화, 다이알, 럭스, 온더바디, 라노아, 동구밭, 두보레, 라이스데이, 바이오티크, 뱅네프생토노레, 네스티단테, 시드물, 빅토리아, 라벨영, 알키미아, 오릭스, 미자인, 맘미라클, 라사본느리드니옹, 보나클 비누 순으로 분석됐다.​

비누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도브 비누 브랜드는 참여지수 514,529 소통지수 545,558 커뮤니티지수 920,65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80,745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321,785와 비교하면 49.85% 상승했다.​

​2위, 아이보리 비누 브랜드는 참여지수 220,235 소통지수 283,786 커뮤니티지수 1,312,83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16,851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855,265와 비교하면 112.43% 상승했다.​

​3위, 해피바스 비누 브랜드는 참여지수 169,785 소통지수 184,343 커뮤니티지수 791,03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45,160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659,151과 비교하면 73.73% 상승했다.​

​4위, 러쉬 비누 브랜드는 참여지수 141,649 소통지수 258,840 커뮤니티지수 672,55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73,049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669,154와 비교하면 60.36% 상승했다.​

​5위, 헤라 비누 브랜드는 참여지수 155,232 소통지수 266,796 커뮤니티지수 465,9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87,957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721,621과 비교하면 23.05%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4월 비누 브랜드 분석결과, 도브 비누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지난 3월 비누 브랜드 빅데이터 8,843,164개와 비교하면 28.55%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11.61% 하락, 브랜드 소통 2.57% 상승, 브랜드 확산 71.80%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