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암 진단, 방사선 대신 ‘전파’로 가능해져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자파 우려 적은 영상진단 기술 개발
박지혜 기자 | 승인 2012.05.29 18:02

오는 2017년부터 암 검진 시 방사선 대신 전파로 진단할 수 있는 의료서비스가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9일 한국인의 6대 암 중에 하나인 유방암에 대해 3㎓ 대역의 전파를 이용한 영상진단 기술을 확보하고 임상실험을 위한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승인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방통위가 지난 2011년부터 38억원을 투입하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순수 국산 기술로 개발, 직경 5㎜ 크기의 유방암 진단이 가능해 해외의 1~2cm 진단 기술과 비교하여 최고 수준의 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이번 유방암 영상진단시스템은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서 정한 전파의 인체 흡수율 기준보다 약 1천배 이상 낮은 수준에서 영상을 촬영하기 때문에 전자파에 대한 우려가 적고, 기존의 X선, CT 장비처럼 방사선에 대한 노출이나 MRI와 같이 조영제(contrast media)의 사용이 불필요해 인체에 무해하다고 방통위는 설명했다.

이어 방통위는 의료진이 정확한 암 판독을 할 수 있도록 암 조직 특성에 대한 영상 정보를 제공해 오진 확률을 낮췄고, 검사대에 엎드린 상태에서 진단할 수 있어 대부분의 여성들이 불쾌감과 고통을 호소했던 유방 압착이 불필요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ETRI 연구팀은 성공적인 동물 임상실험 및 의료기기 시험검사 합격에 이어 최근 본격적인 인체 임상시험 계획에 대한 식약청 승인을 마쳤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은 향후 3년간 국내 유방암 영상의학 권위자인 서울대학병원의 문우경, 구혜령 교수팀이 참여할 예정이며, 이후 상용화 기간을 거쳐 2017년 이후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책임자인 ETRI 전순익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전파 이용 유방암 영상시스템은 영상의학 발전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해 줄 것”이라며 “보다 안전하고 정확한 의료서비스 제공으로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는 이번 임상시험과 더불어 초기 유방암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고정밀 3D 영상진단 기술 개발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실제 의료서비스 제공 시점에는 더욱 안전하고 정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지혜 기자  pjh@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