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공장 착공…양극재 사업 경쟁력 제고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03.24 11:0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포스코홀딩스가 아르헨티나 염호 리튬 상용화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아르헨티나 살타주 4000m 고지대에 위치한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 기반의 염수 리튬 공장 착공식 현장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김광복 포스코아르헨티나 법인장, 사엔즈(Gustavo Saenz) 살타주 주지사, 하릴(Raul Jalil) 카타마르카주 주지사, 장명수 주아르헨티나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착공한 염수 리튬 공장은 수산화리튬 연산 2만5000톤(t) 규모로 2024년 상반기 준공 목표다. 총 투자비는 인프라 투자 및 운전자금 등을 포함해 약 8억3000만 달러(약 9500억원) 수준이다. 리튬 공장 건설 및 운영, 자금조달 등은 포스코홀딩스의 100% 자회사인 포스코아르헨티나가 수행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착공하는 리튬 사업에 연이어 올해 2단계 연산 2만5000t 추가 투자를 통해 2024년말부터 양산 규모를 5만t까지 증산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동일 염호에서 2028년 최대 10만t 규모까지 생산을 단계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착공으로 포스코그룹이 생산하게 되는 수산화리튬 연산 2만5000t은 전기차 약 6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생산량을 최대 10만t까지 확대할 경우 전기차 약 240만대에 사용 가능하다.

최정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은 아르헨티나와 대한민국, 그리고 포스코그룹에 매우 역사적인 날이다. 포스코그룹이 지난 수년간 준비해 온 리튬 사업이 오늘로서 그 위대한 첫 걸음을 내딛는 순간이기 때문"이라며 "이번 염수 리튬 프로젝트는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극재의 원료가 되는 리튬을 안정적으로 대량 확보하게 됨으로써,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 전체가 강화될"이라고 강조했다.

사엔즈 살타주 주지사와 하릴 카타마르카주 주지사는 "포스코그룹의 아르헨티나 리튬 사업 첫 걸음을 축하드린다"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리튬 원료에서부터 양·음극재까지 이차전지소재 역량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그룹과 리튬 사업을 함께하게 돼 기쁘고, 지역 고용창출 기여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포스코그룹의 리튬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