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지난해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율, 충남/충북/강원 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2.28 12:3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지난해 전국에서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충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의 거주지 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충남은 작년 1~12월 사이 총 4만1758건의 아파트 매매거래가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충남 이외 지역 거주자가 매입한 건수는 1만7977건으로 43.05%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며 이어 ▲충북(39.83%) ▲강원(39.70%) ▲인천(35.50%) ▲경북(30.69%) 순으로 조사됐다.

외지인 매입 비중 1위 지역인 충남에서도 외지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당진시(52.61%)였으며 작년 당진시에서 거래된 아파트의 절반 이상은 외지인이 사들인 셈이다. 이어 ▲천안시 47.44% ▲아산시 47.32% 등이었다. 또 2위를 차지한 충북에선 청주시(45.09%)의 외지인 매입비율이 가장 높았다.

해당 지역에 살지 않는 외지인이 아파트를 사들이는 것은 상대적으로 아파트 값이 저렴한 데다 일자리가 늘거나 아파트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등 인구 유입요인이 작용했기 때문이란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특히 충남은 다른 지방보다 서울 접근성이 좋으면서 대기업들의 투자와 각종 개발 호재를 끼고 있고, 아파트 청약과 대출이 비교적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이 많아 외지인들이 아파트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충남 일대 아파트 분양도 잇따른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충남에서는 2만5431가구(오피스텔, 임대 제외)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공급된 물량 2만1493가구보다 3938가구가 늘어난 물량이다.

호반건설은 충남 당진시 수청2지구 일원에 ‘호반써밋 시그니처 3차’를 3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 853가구이며 전 가구 4베이로 설계됐다. 당진시청, 당진교육지원청, 하나로마트, 당진문예의전당, 당진버스터미널 등이 가까이 있다. 지구 내에는 중앙초(가칭/2024년 3월 개교 예정), 수청중(2024년 3월 개교 예정) 등이 조성되며 공원과 상업시설 부지도 계획돼 있다. 수청2지구에는 ‘호반써밋 시그니처 1차(1084가구)가 올해 12월 입주할 예정이며 ‘호반써밋 시그니처 2차(998가구)가 내년 3월 입주하는 등 앞으로 약 3000가구 규모의 ‘호반써밋’ 브랜드 타운이 형성될 예정이다.

아산시 모종동 일대에서는 KCC건설이 '아산 벨코어 스위첸' 전용면적 84㎡ 299가구를 3월 내놓는다. 주변에 시외버스터미널과 고속버스터미널, 롯데마트 등이 있으며 권곡초, 아산중, 한올중·고교, 온양여고 등이 가깝다.

4월에는 포스코건설이 천안시 신부동에서 전용면적 59~134㎡ 615가구를 선보인다. 경부고속도로 천안IC 주변으로 천안희망초, 천안신부초, 북일고, 북일여고 등이 가까이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