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바디프랜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힘이 되는 기업' MOU 체결전국 120여개 직영 전시장 중심으로 현장 캠페인 전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27 15:0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월드엑스포) 유치에 힘을 싣고 나섰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바디프랜드 도곡타워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박람회 유치 협력을 위한 '힘이 되는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힘이 되는 기업'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기업의 지원 수준은 국제박람회기구(BIE)의 유치도시 평가 항목 중 주요 사항이다. 이를 위해 기업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상황에서 바디프랜드가 힘을 보태고 나선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와 정재원 부사장, 김영주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위원장, 김홍주 기획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바디프랜드가 힘이 되는 기업으로 활동하게 된 배경에는 글로벌 안마의자로서의 입지가 작용했다. 바디프랜드는 2007년 창업 10년여 만에 기술력과 디자인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에는 '세계일류상품 및 생산기업'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수출 활성화에 기여한 상품을 생산한 글로벌 기업을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 KOTRA가 공식 인증하는 제도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민적 유치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한 국내외 홍보 강화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유치 교섭활동 △기타 협약의 목적을 위해 협력이 필요한 사항 지원 △박람회 유치 홍보 및 교섭지원 활동에 필요한 각종 행정 지원 및 정보 제공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바디프랜드는 전국 120여 개의 직영 전시장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현장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전시장 내부에 설치된 스크린을 통해 지속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을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에서도 응원 메시지를 공개하고 바디프랜드 공식 캐릭터인 금손이를 앞세워 홍보하는 등 박람회 유치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박람회 개최 시 행사기간 중 관람객 편의를 위한 지원 등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에 필요한 사항을 제공하기로 했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는 "부산세계박람회는 기업에게도 브랜드 가치를 세계적으로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유치위원회와의 협력은 금년 사회공헌(CSR) 활동을 본격 추진하는 차원이다"고 밝혔다.

김영주 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위원장은 “바디프랜드에서 중견기업 최초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함께 힘을 보태주기로 한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민관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기업들의 유치 활동이 증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국제적인 행사 유치전에 동참할 수 있어 뜻 깊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바디프랜드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입지뿐만 아니라 전국에 자리한 직영 전시장을 활용하는 등 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