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현대자동차-건국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 위한 MOU 체결케이유 아임도그너 헌혈센터 설립 반려견 헌혈 장려 및 공혈견 이슈 해소 목적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26 10:2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현대자동차가 건국대학교와 손잡고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반려견 헌혈 문화 정착을 위해 힘쓴다.

현대자동차는 26일 건국대학교 행정관에서 유원하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 전영재 건국대학교 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건국대학교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반려견 전용 헌혈 차량 운영 캠페인 ‘아임도그너(I’M DOgNOR)’를 두 시즌에 걸쳐 전개하며 반려견 헌혈에 대한 대중의 인식 제고 및 인프라 확대에 기여해온 바 있다.

현대자동차와 건국대학교는 반려견 헌혈 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한 ‘아임도그너(I’M DOgNOR)’ 캠페인의 방향성에 공감하며 이를 보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이어가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현대자동차는 매년 2억 원씩, 5년간 총 10억 원의 후원금을 건국대학교에 지급하고, 건국대학교는 지원받은 후원금을 활용해 ‘케이유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의 설립 및 운영을 담당한다.

아시아 최초의 자발적 헌혈 기관인 ‘케이유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는 올해 상반기 중 설립을 완료하고 반려동물 헌혈견을 확보해 전국적인 반려동물 혈액 보급 시스템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열악한 환경에서 오로지 혈액 공급용으로만 길러지는 공혈견 이슈를 궁극적으로 해소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아임도그너’ 캠페인 및 ‘케이유 아임도그너 헌혈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국내 반려동물 문화를 한 단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